생활경제 >

SPC삼립, 美 샌드위치 브랜드 에그슬럿 들여온다

6월 국내 1호점 코엑스에 개장

SPC삼립, 美 샌드위치 브랜드 에그슬럿 들여온다
에그슬럿 코엑스점에 설치될 호딩 아트 조감도. SPC 제공.

[파이낸셜뉴스] SPC삼립이 미국 캘리포니아 유명 샌드위치 브랜드 에그슬럿 社(EGGSLUT INC.)와 국내 독점 운영 계약 및 싱가포르 사업 운영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6월 스타필드 코엑스몰에 에그슬럿 국내 1호점이 개장한다.

에그슬럿은 브리오슈 번, 달걀, 스리라차마요 소스 등을 활용한 달걀 샌드위치로 유명한 브랜드다. LA 다운타운 그랜드센트럴마켓에 위치한 에그슬럿 1호점은 LA를 찾는 관광객들 사이에서 정평이 난 맛집이다.

이 같은 명성에 힘입어 에그슬럿은 영국, 일본, 쿠웨이트 등에서 여러 매장을 운영 중이다.

이미 쉐이크쉑을 들여와 한국 파인캐주얼(Fine-Casual) 시장을 개척했다는 평가를 듣고 있는 SPC 그룹은 에그슬럿을 통해 역량을 한 층 키운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에그슬럿 공동 창립자 제프 베일스(Jeff Vales)는 “다양한 방식으로 달걀을 활용하는 셰프를 의미하는 ‘에그슬럿’의 특별한 맛을 한국 고객들에게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75년 역사의 식품기업 SPC삼립은 제빵 기술력을 바탕으로 달걀, 육가공, 채소, 소스 등의 생산·공급망도 갖추고 있어 에그슬럿 고유의 맛과 품질을 잘 구현할 수 있는 최적의 파트너”라고 기대했다.

pen@fnnews.com 김성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