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TP, 유망기술 사업화 자금 갈증 해소 나서

최대 6000만원, '코로나19' 피해기업은 매칭비율 절반 감면

대구TP 대구벤처센터 전경. 사진=대구TP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구=김장욱 기자]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가 유망기술 사업화 자금 갈증 해소에 직접 나선다.

대구TP 기업지원단은 우수 기술을 보유한 지역 중소기업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고자 추진하는 '신기술사업화 프로젝트 사업'에 참여할 대상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모집기간은 다음 달 19일까지다.

대구시와 대구TP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이 사업은 △시제품 제작 △제품 고급화 △인증 및 지식재산권 획득 △시험분석 △전시회 참가 △마케팅 등에 필요한 비용을 기업당 최대 6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미래형 자동차, 물, 의료, 에너지, 로봇, 스마트시티, 기계부품, 섬유, 안경, 뿌리산업 등의 분야에 종사하는 대구소재 중소기업은 모두 지원가능하다.

선정된 기업은 지원금의 20%를 반드시 매칭해야 한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1분기 대비 올해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한 기업의 경우 매칭비율을 10%까지 인하한다.

배선학 대구TP 기업지원단장은 "기업이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도 사업화 과정에서 가장 어려움을 겪는 부분이 자금조달이다"면서 "특히 올해 사업화 지원금 전액을 선정 즉시 지급할 예정으로 지역기업의 자금난 갈증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와 대구TP는 지난해 '신기술사업화 프로젝트 사업'을 통해 지역 11개사를 지원, 14억여원의 신규 매출 발생과 23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성과를 올렸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