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세월호특수단, 기재부·행안부 등 압수수색…특조위 조사방해 수사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세월호특수단, 기재부·행안부 등 압수수색…특조위 조사방해 수사
임관혁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 2019.11.1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검찰이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조사활동 방해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인사혁신처 강제수사에 나섰다.

대검찰청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단장 임관혁)은 22일 특조위 조사방해 고발 사건과 관련해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인사혁신처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해당 부서 협조 아래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라고 밝혔다.


기재부는 안전예산과, 행안부는 경제조직과와 인사기획관실, 인사혁신처는 인사관리국이 압수수색 대상이다.

검찰은 전날(21일)엔 윤학배 전 해양수산부 차관을 이 사건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또 세월호 항적자료 조작 의혹과 관련해 전날 해수부로부터 세월호의 AIS(선박자동식별시스템) 항적자료 일체를 임의제출받아 분석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