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檢 '세월호 조사방해 의혹' 행안부·기재부 전격 압수수색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檢 '세월호 조사방해 의혹' 행안부·기재부 전격 압수수색

[파이낸셜뉴스]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참사 조사방해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에 대한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 서울고검 검사)은 2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내 행안부 인사기획관실과 경제조직과, 기재부 안전예산과, 인사혁신처 인사관리국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2014년 이후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활동과 관련한 내부 문건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해양수산부 등 정부부처 공무원들의 특조위 파견·임명과 예산배정 등을 다룬 보고서·회의록·업무일지 등을 확보해 부처간 의사결정이 어떻게 이뤄졌고 청와대가 얼마나 관여했는지 파악할 방침이다.

검찰은 옛 여권 인사들이 특조위 활동 전반을 방해했다는 희생자 가족들 주장과 특조위 조사 결과를 토대로 박근혜 청와대의 불법개입 정황을 확인하고 있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옛 여권이 참사 당일 박 전 대통령의 행적이 조사 안건으로 채택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공무원 파견을 축소하는 등 특조위 무력화를 시도했다고 보고 있다.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이같은 의혹을 뒷받침할 증거를 추가로 발견했다며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진철 전 인사수석비서관 등 19명에 대한 검찰 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