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 소비 활동 범위 집 근처 1㎞ 내외로 좁아졌다

롯데카드 결제 빅데이터 분석, 집 근처 500m 내 결제 건수 전년대비 8.0% 증가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 소비 활동 범위 집 근처 1㎞ 내외로 좁아졌다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집근처 이른바 '홈 어라운드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 활동 범위가 반경 1㎞ 내외로 줄은 것이다. 이런 소비 패턴은 특히 주말에 두드러졌다.

23일 롯데카드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된 지난 3월 23일부터 4월 19일까지 4주간의 신용카드 결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전체 오프라인 결제건수는 전년대비 6.9% 감소했다. 반면, 집주소로부터 반경 500m 내에 있는 가맹점에서의 결제는 8.0% 증가했다. 또한 500m~1㎞ 내는 0.4% 증가, 집과의 거리가 1~3㎞ 이내거나 3㎞가 넘는 원거리 가맹점에서의 결제는 각각 9.1%, 12.6% 감소했다. 집과 가까운 곳에서의 소비는 늘고 먼 곳에서의 소비는 줄은 것이다. 이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소비 활동의 범위가 집에서 이동수단의 도움 없이 걸어갈 수 있는 반경 1㎞ 이내로 좁혀졌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세부 업종별로는 집 근처 슈퍼마켓, 편의점, 농축산물 등 식자재와 생필품을 파는 동네 중소형 마켓에서의 결제가 전년대비 큰 폭으로 상승하며 홈 어라운드 소비 증가를 견인했다. 인테리어, 꽃집 관련 결제도 증가했는데 이는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다 보니 관련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소비 경향은 출근, 출장 등의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은 주말에 더욱 두드러졌다. 평일 집 근처 500m 내에서의 소비가 전년대비 7.7% 증가한 반편, 주말은 9.5% 증가했다. 3㎞가 넘는 원거리 소비의 감소폭도 평일(-9.1%) 보다 주말(-19.8%)에 더 크게 나타났다.

또한, 두 차례(1차: 3월 23일∼4월 5일, 2차: 4월 6일∼19일)에 걸쳐 시행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차수별로 나누어 비교해 본 결과, 1차 기간 전체 오프라인 결제 건수는 전년대비 5.3% 줄어든 데 반해 2차 기간에는 8.5% 감소했다. 2차 기간에는 집 근처 소비의 증가폭도 다소 줄었다. 1차 기간 집 근처 500m 내 소비 증가율이 11.5%인데 반해 2차는 4.6%에 그쳤다. 3㎞ 초과 원거리 소비도 1차(-11.7%)보다 2차(-13.6%) 기간에 더 크게 감소했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1차 기간 종료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가 입증되고,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더욱 높아짐에 따라 2차 기간에는 국민들 스스로 더욱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카드는 빅데이터 알고리즘 브랜드 '프로젝트 큐피드'를 통해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프로젝트 큐피드라는 이름은 로마 신화에 나오는 사랑의 신 큐피드처럼, 롯데카드 회원 DNA 분석을 통해 개인의 소비 패턴과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매칭해 주고, 재미있고 유익한 인사이트를 제공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