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

완치 어려운 강아지 아토피 관리법은?

완치 어려운 강아지 아토피 관리법은?


[파이낸셜뉴스] 날씨가 따뜻해져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봄은 산책을 좋아하는 반려견들에게도 반가운 계절이다. 하지만 봄이면 으레 찾아오는 불청객들이 반려견의 건강에 위협을 줄 수 있다. 산책 시 접하기 쉬운 미세먼지나 꽃가루, 진드기, 벼룩 등은 반려동물에게 피부병이나 각종 질환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외부 요인들로 인해 피부 가려움증이 발생하고 자꾸 긁어서 빨갛게 부어오르는 증상이 반려견에게 자주 나타난다. 그 중에서도 강아지 아토피는 반려견이 가장 흔하게 겪는 알레르기성 피부질환이다. 진드기나 꽃가루 등의 알러지 유발 물질에 의해서 혹은 사료와 간식에 함유된 방부제 등 화학 첨가물에 대한 과도한 면역 반응의 결과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극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강아지 아토피 피부염은 주로 눈 주변, 귀, 입, 다리, 서혜부, 배, 항문 등에 증상이 나타난다. 가려움으로 괴로워하면서 반려견들은 가려운 부분을 심하게 긁고 핥거나 깨물기까지 한다. 이러한 행동이 거듭되면 피부에 상처를 내 출혈이나 고름, 딱지 등을 생기게 하고, 반복해서 긁게 되면 세균 감염으로 2차성 질병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강아지 아토피는 난치성 피부병으로 현재까지 뚜렷한 치료법이 없어 치료보다는 환경을 개선해주고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알려져 있다. 견종에 따라 아토피가 발생할 확률이 높아지는 유전적 요인도 있지만 생활하는 주변 환경의 환경적 요인의 영향도 크다. 그래서 알러지나 아토피 증상이 나타나면 최대한 알러지를 유발하는 요인을 찾아 제거하거나 환경을 개선해주는 것이 좋다.

요즘 반려견들은 거의 실내에서 생활하기 때문에, 실내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아토피 치료의 제 1순위라고 할 수 있다. 집먼지진드기 번식을 막기 위해 침구류와 카펫을 자주 세탁하고 강아지가 생활하는 공간을 주 1회 이상 깨끗하게 청소해야 한다. 환기를 자주 해 반려견이 먼지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며 미세먼지나 곰팡이, 꽃가루 등의 항원을 공기청정기를 이용해 제거해 준다.

또한 식이에서 유발되는 첨가물 등에 대한 반응을 줄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저알레르기성 사료로 바꿔주고 오메가-3나 유산균제 등과 같은 영양제를 주기적으로 섭취하게 해 면역력을 높이고 약물 치료와의 시너지를 높일 수 있다.

동물병원에서 항히스타민제, 항생제 등으로 약물 치료를 할 수 있겠지만 근본적인 치료 방법이 될 수 없기에 위에서 소개한 환경 개선이나 적절한 영양소 섭취 등으로 증상을 개선, 완화하는 것이 최선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시때때로 찾아오는 가려움으로 고생하는 반려견을 위해서는 가볍게 데일리로 사용할 수 있는 진정 제품을 수시로 사용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강아지 아토피에 도움을 주는 제품으로는 자연주의 펫 스킨케어 전문 브랜드 울지마마이펫의 ‘아토싹미스트’를 추천한다. 아토싹미스트는 집 먼지, 진드기 및 꽃가루 등의 각종 외부유해환경으로 인해 연약해진 반려견의 피부 환경을 케어해주는 강아지 전용 피부 진정 미스트이다. 피톤치드가 가득한 편백수, 편백잎추출물, 편백가지추출물이 함유되어 있어 예민하고 민감한 피부를 달래주고 건강하고 튼튼한 피부 환경으로 만들어준다. 청량한 워터 제형으로 수시로 뿌려도 끈적이거나 털 뭉침이 없어 아이들에게도 거부감이 적다. 사람보다 훨씬 예민한 반려동물에 피부에 맞게 인공색소 등 불필요한 성분이 포함되어 있지 않아 자극 받아 붉어진 피부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휴대하기 간편해 장소에 상관없이 반려동물이 가려워하거나 건조함을 느낄 때 뿌려주면 촉촉하게 수분을 충전해주고 가려움으로 지친 피부를 가라앉혀주는 데 도움을 준다.

강아지 아토피는 사람과 마찬가지로 한번 걸리면 평생 완치되기 어려운 질환이다. 하지만 치료와 생활 관리를 병행해준다면 증상이 완화될 수 있고, 반려견의 생활이 편해질 수 있기 때문에 관리를 소홀히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