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운용 상생펀드… 보수 30% 사회공헌에

전북銀과 ‘상생플러스펀드’ 출시
고배당주·인컴자산에 분산투자

서유석 미래에셋자산운용 사장과 서한국 전북은행 수석부행장이 '미래에셋상생플러스펀드' 출시를 기념하는 사진을 찍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제공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글로벌 채권을 중심으로 고배당주 및 인컴자산에 분산투자하는 '미래에셋상생플러스펀드'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펀드는 글로벌 채권과 성장주 및 인컴자산, 국내 고배당주에 투자하는 각각의 모펀드에 분산투자한다. 그중에서도 전 세계를 대상으로 우량 채권을 선별해 50여개국, 300개 이상의 글로벌채권에 분산 투자하는 '미래에셋글로벌채권모펀드'에 60% 이상 투자한다.

'미래에셋글로벌채권모펀드'는 2006년 10월 설정 이후 낮은 변동성을 바탕으로 연평균 10%가 넘는 성과를 내고 있는 국내 최대의 해외채권형 펀드다.

이 펀드는 또 채권, 배당주, 리츠(REITs) 등에 투자해 안정적인 이자, 배당수익을 추구하는 '미래에셋글로벌인컴모펀드', 장기적인 시장 모멘텀을 감안한 자산배분 전략을 통해 글로벌 성장주에 투자하는 '미래에셋인사이트모펀드', 성장성을 겸비한 국내 고배당주에 투자하는 '미래에셋고배당포커스모펀드'에 30% 이하로 투자한다.


펀드 운용보수와 판매보수의 각 30%를 기금으로 적립해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한다. 금융산업 발전과 관련 인력양성을 위한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상품 가입은 전국 전북은행 영업점 및 온라인에서 하면 된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