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에프앤리퍼블릭, ‘널디’ 中 스트리트 캐주얼 시장 공략

중국 유통과 마케팅 강점 토대로 올해 연매출 전년 대비 200% 성장 전망
[파이낸셜뉴스] 에프앤리퍼블릭은 중국에서 유통망을 확보한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널디(NERDY)'가 계단식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올해 연매출은 전년 대비 2배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에프앤리퍼블릭 관계자는 "최근 스트리트 캐주얼 시장은 패션 업계의 새로운 먹거리로 부상하며 평상복의 한 분야로 자리잡게 됐다"며 "온라인 플랫폼과 자사몰을 기반으로 시작해 운영하는 것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연매출 100억을 상회해도 의미 있는 숫자"라고 설명했다.

에프앤리퍼블릭은 지난해 2월 널디의 중국 마케팅과 단독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중국 소비자 트렌드에 맞춘 신제품 기획과 마케팅, 유통을 진행하며 에프앤리퍼블릭의 중국 유통 강점을 발휘하고 있다. 실제로 총판 계약 체결 이후 패션 비수기라고 불리는 여름에도 약 4억원이 넘는 월매출을 올리며 중국 진출 첫 해인 지난해 5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올 상반기 내에는 널디의 중국 유통 상표권 등록을 마쳤기에 티몰 국내관에도 입점할 계획이다. 티몰 국내관은 중국 전역의 현지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내수 쇼핑몰로, 국내관 입점 후에 약 2배 이상의 매출 증가를 예상하고 있다.

에프앤리퍼블릭 관계자는 “진출 첫 해였던 작년에 현지 반응이 기대 이상의 성과였기에 올해에는 해당 성과를 토대로 안정적인 매출 향상과 현지 시장 공략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