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

카카오 클레이튼, 가상자산 금융 연합체 '셀로' 합류

관련종목▶

자체 가상자산 클레이(KLAY) 사용성 확대 
금융 소외계층에 가상자산 금융 서비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이 미국 블록체인 금융기업 셀로(Celo)가 주도하는 비영리 금융 혁신 연합체에 합류한다. 양사는 각각 운영되고 있는 블록체인 플랫폼 간 상호운용 방안을 연구하고 가상자산 활용범위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카카오 클레이튼, 가상자산 금융 연합체 '셀로' 합류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이 미국 블록체인 금융기업 셀로의 비영리 금융혁신 연합체 '셀로 얼라이언스'에 합류했다고 8일 밝혔다.


8일 카카오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는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이 '셀로 얼라이언스'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셀로 얼라이언스는 블록체인 기반 가상자산 시스템을 통해 금융 서비스에서 소외된 사람들에게 보다 쉽고 안전하게 모바일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현재 셀로 얼라이언스에는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베이스와 정보기술(IT) 전문 벤처캐피탈(VC) 앤드리슨 호로위츠 등 75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또 국내 블록체인 전문기업 코인플러그와 가상자산 지갑 비둘기지갑도 회원사다. 이들 회원사는 블록체인 기반 금융 인프라 개발 및 협력, 커뮤니티 확대 등 다양한 방식으로 연합체에서 활동하고 있다.

그라운드X도 이번 협약을 통해 클레이튼과 셀로 블록체인 네트워크 간 상호운용성을 확보하는 공동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클레이튼 자체 가상자산 클레이(KLAY)와 셀로 스테이블코인(가치안정화폐) 유통 활성화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그라운드X 서상민 플랫폼 그룹장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일상에서 손쉽게 가상자산을 경험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에 힘쓸 것”이라며 “가상자산을 활용하는 실제 사례를 개발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셀로 얼라이언스 척 킴블 총책임자는 “포용적 금융 환경 구축을 위해 다양한 방면으로 협력을 강화하고, 클레이튼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가상자산 활용 방안도 적극 모색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