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의당 "주호영, '세월호 참사 교통사고' 발언 사과하라"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통합당, 막말정당 쇄신 의지 있는 것인지 의문"

정의당 "주호영, '세월호 참사 교통사고' 발언 사과하라"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제21대 국회 미래통합당 첫 원내대표에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2020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당선자총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5.08.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정의당은 8일 미래통합당 신임 원내대표에 당선된 주호영 의원이 과거 '세월호 참사는 교통사고' 발언에서 입장이 바뀐 게 없다고 밝힌 것과 관련, "국민과 유가족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통합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주 의원이 세월호 참사는 교통사고라던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해 '소신에 변함이 없다'고 재차 밝혔다는 사실이 알려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의원은 이날 오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해 개최된 당선자총회 합동토론회에서 상대 후보인 권영세 당선인이 '세월호 참사는 교통사고' 발언을 지적하며 생각이 바뀌었냐고 묻자 "소신에 변함이 없다. 세월호 사고는 두 번 다시 있어서는 안 되지만 손해배상에 들어가서는 교통사고 배상 법리를 벗어날 수 없다"고 답변했다.


강 대변인은 이에 대해 "신임 원내대표로 새롭게 시작하는 주 의원의 인식 수준이 여전히 그 정도라니 개탄스럽다"며 "통합당은 막말정당 쇄신의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문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의 책임은 당시 박근혜 정권과 국가에 있다"며 "해양규제를 완화하고 해운업 관리감독에 소홀했던 책임, 참사가 일어난 것을 알면서도 제대로 구조하지 않은 책임, 정권의 책임회피를 위해 진실을 은폐하고 유가족을 탄압한 책임을 어떻게 외면할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개인의 부주의나 실수로 인해 일어나는 일반 교통사고와 세월호 참사를 등치시키는 것 자체가 진실 왜곡이자 희생자 모욕"이라며 "주 의원은 당장 국민과 유가족에 사과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