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긴급재난지원금, 대형마트 내 미용실·안경점·약국서 쓸 수 있다

관련종목▶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 OX
소상공인 임대매장 2700곳 대상
대기업 프랜차이즈· 편의점 등은
가맹점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어
음식배달 주문 뒤 현장결제 가능

긴급재난지원금, 대형마트 내 미용실·안경점·약국서 쓸 수 있다
이마트는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임대매장을 안내하는 고지물을 매장 곳곳에 비치해 고객들이 해당 매장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했다.
대형마트와 대기업 프랜차이즈 매장 등에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을까. 일부는 맞고 일부는 틀린 말이다.

대형마트, 편의점, 프랜차이즈 매장에서도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일부 사용할 수 있다. 다만 대형마트 내 중소 임대매장, 가맹점 형식의 편의점·프랜차이즈에서만 가능하다. 대기업이 직영하는 대형마트 매장이나 직영 편의점, 직영 프랜차이즈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다만 본사 소재지가 서울인 경우 서울에서는 직영·가맹 구분 없이 모든 편의점과 프랜차이즈 매장에서 결제할 수 있다.

1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하지만 입점 임대매장에서는 사용이 가능하다. 또 대기업 프랜차이즈의 경우 가맹점에서는 사용할 수 있다. 편의점은 직영 매장이 드물어 대부분 매장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먼저 이마트는 전국 158개 이마트 및 이마트 트레이더스 점포에 입점한 2400여개 임대매장 중 30%가량인 800여개 매장에서 13일부터 정부가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긴급재난지원금 주요 사용처를 살펴보면 이마트에 입점한 각종 임대매장 중 미용실, 안경점, 약국, 세차장, 키즈카페, 사진관 등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점포다.

홈플러스도 전국 140개 점포에 입점한 6000여개 임대매장 중 1100여개 매장에서 정부가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 긴급재난지원금 주요 사용처는 미용실, 안경점, 약국 등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점포다.

롯데마트는 전국 124개 매장에 입점한 1444개 임대매장 가운데 55.1%가량인 795개에서 13일부터 정부 지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대기업 프랜차이즈 업체는 원칙적으로 가맹점이면 전국 어디서든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 직영점이라면 본사 소재지가 어딘지에 따라 사용 여부가 달라진다. CU는 전국 1만4000여개 매장 중 100개, GS25는 1만4000여개 중 44개만 직영 매장인 만큼 사실상 대부분의 편의점에서는 사용이 가능한 셈이다. 또 본사 소재지가 서울인 만큼 서울에서는 직영·가맹 구분 없이 모든 편의점 매장에서 결제할 수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는 대부분 가맹점으로 운영되는 만큼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하다. 파리바게뜨나 배스킨라빈스, 던킨, 뚜레쥬르, 제일제면소, 계절밥상, 빕스를 비롯한 대기업 브랜드들도 가맹점으로 운영되는 곳이라면 결제가 가능하다.

커피 전문점의 경우 스타벅스는 전국 1400여개 매장 중 500여개 서울 매장에서만 지원금을 쓸 수 있다. 스타벅스는 100% 직영으로 운영되고 본사 소재지가 서울이기 때문이다. 반면 이디야커피는 대부분 가맹으로 운영돼 사실상 전국 모든 매장에서 사용 가능하다. 전국 3000여개 이디야 매장 중 지원금 사용이 불가능한 곳은 본사 소재지가 아닌 부산과 광주의 직영점 두 군데뿐이다.

맥도날드와 롯데리아 등 햄버거 프랜차이즈는 본사 직영 매장이 많아 서울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는 가맹점인지 미리 확인해야 한다.


온라인에서는 원칙적으로 사용이 불가능하지만 배달 애플리케이션으로 주문한 뒤 현장에서 음식을 받으면서 결제하면 이용할 수 있다. 배달 앱에서 직접 결제하는 경우에는 사용할 수 없다. 또 전통시장과 동네슈퍼, 음식점, 서점, 병원, 학원 등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