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영남이공대, 외국인 유학생 대상 맞춤형 취업지원 컨설팅

전공과 적성에 따른 채용 정보 및 취업 자료 제공

영남이공대, 외국인 유학생 대상 맞춤형 취업지원 컨설팅
영남이공대가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맞춤형 취업지원 컨설팅을 실시했다. 사진=영남이공대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구=김장욱 기자] 영남이공대가 18일 오전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맞춤형 취업지원 컨설팅을 실시했다.

영남이공대 YNC일자리센터와 국제대학이 협력해 진행된 이번 컨설팅은 한국기업 취업에 관심 있는 외국인 유학생 50여명의 성격유형검사(MBTI)를 시작으로 채용 동향 및 취업 비전 제시, 진로적성 검사, 특강 순으로 이어졌다.

특강에는 국내외 취업 정보 제공, 외국인 유학생 취업경쟁력 모색, 이미지메이킹 교육, 실전 모의면접 등을 실시해 참여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컨설팅에 참가한 응웬성람씨(기계계열 뿌리산업전공, 1학년)는 "졸업 후 한국의 뿌리산업 관련 기업에 취업하고 싶었는데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할 지 막막했다"면서 "이번 컨설팅을 통해 적성과 진로에 맞는 직업을 분석하고 취업정보를 활용한 취업 준비 방법을 알 수 있었던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변창수 영남이공대 YNC일자리센터장은 "영남익공대는 산업통산자원부가 선정하는 뿌리산업의 소성가공, 열처리 분야 외국인 기술인력 양성대학"이라며 "외국인 유학생들만의 장점을 키우기 위한 다양한 취업지원 프로그램으로 유학생들이 취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남이공대는 현재 470여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재학 중이며, 졸업 후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우호 증진과 가교 역할을 담당하는 인재가 될 수 있도록 국제교류도우미, 한국문화체험, 인턴십, 국내산업체 견학, 맞춤형 취업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