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AI가 클럽 피팅까지...클럽 추천 앱 '리모핏' 등장

빅데이터 혁신 기업 리모핏이 국내 최초로 선보인 골프 클럽 피팅 애플리케이션 ‘리모핏’. /사진=리모핏
빅데이터 혁신 기업 리모핏이 국내 최초로 선보인 골프 클럽 피팅 애플리케이션 ‘리모핏’. /사진=리모핏
[파이낸셜뉴스]인공지능(AI)이 나에게 적합한 골프채를 추천해 주는 모바일 앱이 등장했다.

골프 빅데이터 혁신 기업 리모핏이 국내 최초로 선보인 골프 클럽 피팅 애플리케이션 ‘리모핏’이다. 이 앱은 클럽 피팅 시장에 빅데이터 기술을 결합, 개인 맞춤형으로 최적화된 클럽을 추천하는 솔루션이다. 즉 골프 스윙 빅데이터의 머신러닝을 통해 골퍼의 가장 적합한 클럽을 추천하는 시스템과 알고리즘을 개발, 모바일 앱을 통해 누구나 쉽게 자신에게 최적화된 클럽을 추천 받는 앱이다.

한 마디로 골퍼들의 최대 고민인 비거리와 방향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즐겁고 효율적으로 골프를 즐길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앱이다. 이용도 간단하다. 자신의 골프 스윙, 사용 중인 클럽 정보와 신체 정보를 입력하면 각 개인의 신체 특성과 스윙 특징을 분석, 최대한의 비거리와 정확한 방향성을 위한 클럽 헤드와 샤프트를 추천해 준다.

리모핏의 추천 알고리즘은 골프 스윙 로봇과 초고속 카메라 타구 분석기 등 최첨단 장비를 통한 스윙 분석 데이터와 골프 브랜드의 다양한 클럽과 볼 정보를 포함한 빅데이터를 머신러닝을 통해 개발한 것이다. 스윙 분석, 클럽 피팅 외에도 볼 피팅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서비스와 오프라인 퍼포먼스 센터에서도 클럽피칭 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리모핏의 김성준 수석연구원은 “리모핏의 알고리즘은 골프 헤드와 샤프트의 실측 데이터, 스윙 로봇, 일반 골퍼들의 스윙 정보한 종합한 빅데이터를 유기적으로 연결하여 골퍼들의 원하는 최대의 비거리와 퍼팅의 정확성을 더 시킬 수 있는 클럽을 추천한다”며 “골프 피터의 지식과 감각에만 의존해왔던 클럽 피팅을 더 과학적이고 효과적으로 발전시키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 하반기에는 모바일 앱을 통해 추천된 골프 클럽을 재고나 중고 클럽으로도 구매 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소비의 가치를 담은 E-Commerce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속적으로 골퍼들의 데이터를 축적,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폰 영상 기반의 ‘스윙 분석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리모핏 함시원 대표는 "리모핏 애플리케이션의 빅데이터 기반의 앞선 기술력으로 더 완벽한 퍼포먼스를 원하는 골퍼들의 고민을 해결하고, 나아가서는 내 몸과 내 스윙에 딱 맞는 나만의 클럽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날 수 유통 구조의 혁신으로 골프 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 가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리모핏 애플리케이션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리모핏’ 혹은 ‘remofit’ 검색 후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리모핏 홈페이지에서도 만날 수 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