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은행 이자율 수준 된 상가 투자수익률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은행 이자율 수준 된 상가 투자수익률
명동상가에 걸린 임대 안내문. 뉴시스

은행 이자율 수준 된 상가 투자수익률
[파이낸셜뉴스] 상가, 오피스 등 상업용 부동산이 코로나19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맞는 모습이다. 직전 분기 2%를 넘겼던 오피스 투자 수익률은 올 1·4분기 1% 중반대로 급감했다.

27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올 1·4분기 상업용부동산 임대동향조사 결과 오피스를 포함한 모든 상가 유형에서 전분기 대비 임대료, 투자수익률이 동반 하락했다. 공실률은 늘었다.

상가의 경우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인해 대구를 중심으로 내수가 위축됐고 기업경기와 소비심리 등이 둔화하면서 전분기 대비 임대료 및 투자수익률이 하락했다.

시장임대료 변동을 나타내는 임대가격지수는 전분기 대비 오피스는 0.84%하락, 상가는 중대형 1.47%, 소규모 1.55%, 집합 1.28% 하락했다.

전국 평균 임대료는 오피스(3층 이상 평균)가 ㎡당 1만7200원, 상가(1층 기준)는 집합 ㎡당 2만7800원, 중대형 ㎡당 2만6700원, 소규모 ㎡당 2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오피스 투자수익률은 1.59%, 중대형 상가는 1.31%, 소규모 상가는 1.17%, 집합 상가는 1.45%였다. 전분기 대비 0.26~0.51%p까지 차이가 났다
오피스의 경우 서울, 경기, 인천 등이 상대적으로 양호했지만 제주, 경남, 강원 등의 수익률이 악화됐다.

서울은 도심 권역(1.67%)을 중심으로 경기 둔화 및 노후화된 오피스에 대한 투자수요 감소 영향 등으로 투자수익률은 1.87%로 나타났다. 인천은 구월간석(1.12%) 상권 등에서 전반적인 경기 위축에 따른 자산가치 상승 둔화로 투자수익률은 1.32%로 나타났다.

중대형상가도 비슷했다. 서울은 정비사업 호재가 있는 천호(2.28%) 상권에서 자산가치가 상승했지만 신사역(1.23%), 도산대로(1.19%) 상권은 매출 감소 및 투자 위축 등으로 투자수익률은 1.71%로 나타났다.

제주는 노형오거리(0.40%), 서귀포도심(0.20%) 상권 등에서 부동산 시장 침체와 관광객 감소로 인한 투자 수요 감소 등 자산가치가 하락하면서 투자수익률은 0.33%를 기록했다.

임대이익을 나타내는 소득수익률은 오피스 1.06%, 중대형 상가 0.96%, 소규모 상가 0.85%, 집합 상가 1.13%로 집계됐다.

자산가치 변동을 나타내는 자본수익률은 오피스 0.53%, 중대형 상가 0.35%, 소규모 상가 0.31%, 집합 상가 0.31%였다.

전국 평균 공실률은 오피스 11.1%, 중대형 상가 11.7%, 소규모 상가 5.6%로 조사됐다.

대구지역은 계명대, 들안길 상권을 중심으로 대학교 개강연기 및 외출 제한에 따라 음식점, 위락시설 등의 매출하락으로 임대료가 하락했다.

서울지역은 명동 상권을 중심으로 관광객 유동인구 급감, 입점업체의 매출부진 등으로 인한 상권 둔화로 임대료가 내렸다. 다만 테헤란로, 강남대로 상권 등에서 공유 오피스 활용, IT, 스타트업 등 신규 임대수요로 인해 8.6%의 공실률을 보였다.

상업용부동산 투자수익률 추이
구 분 19.1분기(%) 2분기 3분기 4분기 20.1분기 전기대비(%p) 전년동기대비
오피스 1.69 1.84 1.83 2.10 1.59 -0.51 -0.10
중대형 상가 1.50 1.53 1.43 1.69 1.31 -0.38 -0.18
소규모 상가 1.36 1.40 1.27 1.43 1.17 -0.26 -0.19
집 합 상가 1.77 1.55 1.36 1.76 1.45 -0.31 -0.32
(한국감정원)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