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기부, 벤처·창업기업 대상 3개월간 매주 온라인 IR 개최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중기부, 벤처·창업기업 대상 3개월간 매주 온라인 IR 개최

중소벤처기업부는 코로나19로 위축된 벤처투자 분위기 회복을 위해 신의료제품 등 분야 벤처·창업기업을 대상으로 3개월간 매주 릴레이 온라인 투자설명회(IR)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신의료제품 뿐만 아니라 비대면(언택트),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AI))'를 비롯해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자동차 등 이른바 빅3 분야도 대상에 포함된다.

중기부는 코로나19로 인한 대면 네트워킹이 어려운 점을 감안해 온라인 IR을 통해 위축된 벤처투자 분위기를 끌어 올려 혁신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28일 첫 온라인 IR은 지난 12일 식약처와 체결한 업무협약의 후속 조치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신의료제품로 허가를 받은 K-바이오 기업을 대상으로 혁신기업에 대한 투자유치를 위해 마련했다.

식약처 신의료제품로 허가받은 기업 중 바이오 전문기관인 한국바이오협회와 안전성평가연구소로부터 추천을 받아 이니바이오, 이뮨메드, 노웨어바이오, 스마트디아그노시스, 옵티메드, 차백신연구소, 글로리바이오텍, 아이엠비디엑스, 아이큐어비앤피, 프로테옴텍, 이수앱지스 등 11개사를 발표기업으로 선정했다.

이번 IR은 효율적이고 심도있는 투자설명회가 되기 위해 11개사 중 6개사만 참여하고 나머지 5개사는 다음달 5일 실시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이후 해외에서 K-바이오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는 가운데 K-바이오 기업을 대상으로 국내에 주재하는 사우디아람코코리아 등 해외 벤처캐피탈과 국내 벤처캐피탈의 바이오 분야 심사역이 참여한다.

중기부 투자회수관리과 전세희 과장은 “이번 온라인 IR을 계기로 K-바이오 기업의 경쟁력과 기술력을 인정받아 벤처투자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향후 수도권에 위치한 벤처캐피탈과의 네트워킹이 어려운 규제자유특구 입주기업과 지역특화기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IR도 함께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