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

스마트폰 분실해도 저장해 놓은 디지털 자산은 찾는다

진행중 오세훈표 '서울형 거리두기' 어떠신가요?

(~2021-04-19 23:59:00 종료)

fnSURVEY

관련종목▶

코스콤, 핀테크 스타트업 트러스트버스와 디지털 금고 기술 개발

“디지털 자산 관리 서비스 ‘마스터 키’ 공동개발 후 출시”

[파이낸셜뉴스] 스마트폰을 잃어버리거나 해킹을 당해도 기존에 저장해 놓은 가상자산 등 디지털 자산 지갑을 복구할 수 있게 됐다. 금융에 특화된 클라우드 컴퓨팅과 블록체인을 통해 개인이나 기관 모두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 금고’가 개발된 것이다.

스마트폰 분실해도 저장해 놓은 디지털 자산은 찾는다
코스콤과 핀테크 스타트업 트러스트버스 MOU 개요 / 사진=코스콤


코스콤은 “핀테크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 트러스트버스와 블록체인 기반 솔루션을 구축하고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를 확장하기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양사가 이번 MOU를 통해 처음 선보인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는 ‘마스터 키’다.

마스터 키는 스마트폰 분실이나 해킹으로 인해 디지털 자산지갑에 접근할 수 없게 될 경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복원해주는 서비스다. 금융 소비자가 마스터 키 서비스에 가입한 후, 모바일 전자증명(DID, 탈중앙화된 신원식별 시스템)과 디지털 자산 등을 보관하는 지갑 ‘마스(Mars)’를 만들면 이용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코스콤 금융 클라우드 내에 저장된 마스의 고유 값은 분실복원서비스를 통해 복구될 수 있다는 게 양사 설명이다.


스마트폰 분실해도 저장해 놓은 디지털 자산은 찾는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오른쪽)과 정기욱 트러스트버스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코스콤 본사에서 디지털금융 블록체인 기반 기술 업무협약식을 진행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코스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블록체인을 통해 금융시장 건전성과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는 서비스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기욱 트러스트버스 대표도 “삼성전자의 블록체인 파트너로서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삼성 블록체인 월렛’ 관련 복원도 지원하고 있다”며 “코스콤과도 디지털 자산관리의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