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CJ제일제당 “친환경 패키징으로 ‘순환경제’ 기여”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관련종목▶

CJ제일제당 “친환경 패키징으로 ‘순환경제’ 기여”
비대면으로 진행된 '한·스위스 이노베이션 위크 2020'에서 그레이스 김 CJ제일제당 패키징센터장(오른쪽 작은사진)이 CJ제일제당의 친환경 패키징 전략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CJ제일제당 제공
[파이낸셜뉴스] CJ제일제당은 ‘한·스위스 이노베이션 위크 2020’에서 친환경 패키징 연구개발(R&D) 경쟁력과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한 역할론에 대해 소개했다고 3일 밝혔다.

5일까지 열리는 ‘한·스위스 이노베이션 위크 2020’은 주한스위스대사관 과학기술협력실에서 주최하는 행사다. 한국과 스위스 간 과학기술 분야 상호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양국의 산∙학∙정계 인사들이 함께 모여 정보를 공유한다. 비대면 화상 토론 방식으로 진행되는 올해 행사는 폐기물의 예방, 변환 및 관리 등 ‘순환 경제(Circular Economy)’가 주제다.

지난 2일 열린‘유기적 협력과 가치 유지’를 토론에서는 쓰 코테탄 CJ제일제당식품연구소장(부사장)과 그레이스 김 CJ제일제당 패키징센터장(상무)이 참석했다.

CJ제일제당은 포장재로 인한 폐기물을 줄이고 자연과 사회를 생각하는 지속가능 환경을 위한 자사 패키지 정책 ‘3R’ 전략을 소개했다. ‘3R’은 ‘친환경 포장 설계(Redesign)’, ‘재생 가능성 소재 사용(Recycle)’, ‘자연기반 친환경 원료 사용(Recover)’이다.

친환경 패키징 성과도 공유했다.
동일한 품질을 보장하면서도 포장재 사용량을 줄일 수 있는 연구개발의 대표 사례로 햇반 용기를 꼽았다. 연간 약 340t의 플라스틱 감축과 550t의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를 가져왔다고 소개했다.

쓰 코테탄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장은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는 플라스틱 및 음식물 폐기물 저감을 위한 패키징 자재의 재설계 및 부산물의 고부가가치화 등을 통해 ‘기술기반 순환 경제’를 실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혁신을 추구하겠다”고 밝혔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