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고용부에만 6조4337억… 3차 추경 핵심은 일자리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정부가 3일 내놓은 올해 세번째 추가경정예산안의 핵심 목표 중 하나는 '일자리'다. 코로나19로 인해 휘청거리는 국내 경기를 부양하고 일자리 지키기, 더 나아가 신성장동력 마련과 일자리 창출이 최대 화두다.

이는 3차 추경안 35조3000억원 중 고용노동부 예산만 6조4337억원으로 전체의 18%에 달하는 것에서 확인된다. 추경 예산을 18개 부처로 균일하게 나눌 경우 3개 부처에 해당하는 규모다. 한국판 뉴딜 올해 총예산 5조1000억원보다 많고, 산업통상자원부 몫인 1조1651억원보다도 5.5배 큰 규모다.

고용부에 따르면 3차 추경으로 확보되는 6조4337억원 중 가장 큰 부분은 실업급여로 약 3조4000억원이 투입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직장을 잃은 사람들의 재취업을 지원하기 위한 금액으로 이를 통해 49만명을 지원하게 된다. 기업이 해고 대신 휴업을 통해 고용을 유지할 경우 지급되는 고용유지지원금도 8500억원이 편성됐다. 올해 본예산 351억원의 24배에 달하는 규모다. 이는 기업의 상황이 어려워 유급휴직이나 무급휴직으로 버티는 기업이 그만큼 늘었다는 뜻이다.

청년 디지털 일자리, 청년 일경험 지원 사업에도 7030억원이 투입된다.
6개월간 인건비를 지원하며 각각 5만명씩 총 10만명의 청년이 일자리를 얻게 된다.

긴급고용안정지원금도 5700억원을 추가 편성했다.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은 소득이나 매출이 감소한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영세자영업자에게 3개월간 총 150만원을 지급하는 것이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