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석유공사-원자력환경공단, 대형 지하구조물 운영·감시 협약

석유공사-원자력환경공단, 대형 지하구조물 운영·감시 협약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왼쪽)과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4일 울산 석유공사 본사에서 양 기관간 '대형 지하구조물의 효율적인 운영과 감시를 위한 기술협력 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원자력환경공단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석유공사와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 4일 대형 지하구조물의 효율적인 운영과 감시를 위한 기술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안전, 환경분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한다. 대형 지하구조물의 안전성 확보와 지하수의 효율적인 감시, 주변 환경관리 전문 기술을 공유한다.

양 기관은 지난 2018년부터 부지 특성자료, 운영기술 등을 공유하고 있다.

석유공사는 40여년 석유비축기지를 운영하며 기지 주변의 지하수 변화 감시 및 설비 운영, 시설 주변 환경관리 등에서 전문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원자력환경공단은 지난 2015년부터 80~130m 지하에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을 운영 중이다.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지하수 변화 감시,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해 방폐물 처분시설의 안전한 운영과 효율적인 감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