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파주 운정테크노밸리 47만㎡ 배정…자족기능↑

파주시청 출입구. 사진제공=파주시
파주시청 출입구. 사진제공=파주시


[파주=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파주시는 운정테크노밸리 조성 안건이 원안 가결돼 향후 국토교통부 물량공급계획 변경 승인 후 공업물량 47만2600㎡가 배정된다고 8일 밝혔다.

나호준 통일기반조성과장은 “올해 안에 공업물량 확정을 위한 국토부 최종 승인을 거쳐 조기에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운정테크노밸리는 약 91개 업체 입주와 약 4686명의 직-간접 고용과 연간 9108억원의 경제파급 효과가 기대돼 파주 운정신도시의 자족기능을 확보하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5월28일 경기도는 5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신규 산단 조성을 위한 공업물량 배정 타당성 검증을 위한 경기도 산업입지심의회를 열어 입지 적정성, 입주수요 분석 등 사업계획서를 심도 있게 심의했으며 4일 파주시에 결과를 통보했다.


수도권 3개년(2018년~2020년) 산업단지 공업물량 소진으로 산업단지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파주시는 경기도내 산업단지 사업포기 등 잔여 공업물량을 받기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준비해 공업물량을 배정받는 성과를 일궈냈다.

운정테크노밸리 조성으로 GTX-A, 자유로, 서울~문산 간 고속도로 등 교통인프라를 갖춘 최적의 입지여건 등을 활용해 3기신도시 건설 발표에 따른 운정신도시의 베드타운 전락을 방지하고 자족도시 건설 등 경제기반 구축에 속도를 더할 전망이다.

파주시는 수도권 남부에 집중된 유망 첨단산업을 유치해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인근 도시 산업단지와 연계한 수도권 북부지역의 4차 산업혁의 핵심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