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K-방역 대표주자"...코로나19 진단기술 특허출원 급증

4개월 만에 40건 출원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K-방역의 대표주자인 코로나19 진단기술관련 특허출원이 급증하고 있다.

11일 특허청에 따르면 코로나19 진단기술은 지난 2월 국군의무사령부가 처음 특허출원(4월 등록)한 이후 4개월 만에 40건이 출원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2년 발생한 사스(18년간 19건 출원)나 2013년 발생한 메르스(7년간 32건 출원)와 같은 호흡기 증상 바이러스 유행 때와 비교하면 단기간에 높은 증가세를 보인 것이다.

이런 경향은 팬데믹으로 인한 전세계적 수요 폭증과 K-방역에 대한 신뢰도 상승, 승인 절차의 신속화 및 국제 표준화 등을 포함한 적극적 지원 정책이 기술 개발을 촉진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진단기술은 기술별로 크게 분자진단법(22건)과 면역진단법(18건)으로 분류된다.

분자진단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를 증폭해 검출하는 방법으로, ‘실시간 RT-PCR법’, ‘실시간 등온증폭법’ 및 ‘바이오마커 진단법’ 등의 종래 기술과 최근에 상용화되고 있는 ‘유전자가위 진단법’으로 구분된다.

면역진단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 또는 인체의 항체를 검출하는 방법으로 분류된다. 30분 내로 신속한 진단이 가능하지만 분자진단법에 비해 정확도가 낮을 수 있다.

코로나19 진단 특허출원을 출원주체별로 구별하면 정부기관 및 출연연구기관이 6건, 대학이 12건, 기업체가 17건, 개인이 5건으로 나타났다.

그 중 10여건은 국가연구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1호 등록특허인 국군의무사령부의 진단기술은 이미 다수의 기업에 기술이전 됐고, 이후 등록된 2건의 국립대(충북대) 출원 역시 권리가 기업에 이전되는 등 특허기술이전 및 사업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원종혁 특허청 바이오헬스케어심사과장은 “기존 진단법의 정확도(민감도·특이도)와 검출 속도를 높인 기술에 더해, 여러 종의 호흡기 감염 바이러스를 한 번에 검사해 선별하는 감별 진단기술에 대한 특허가 출원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관련 분야 특허출원에 대해 신속하고 정확한 심사뿐만 아니라 주요 감염병 진단기술에 대한 산업·특허동향 분석을 제공해 기업의 ‘K-방역’ 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