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아세아시멘트·한라시멘트, ‘희망의 집짓기’ 사업 후원 협약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파이낸셜뉴스]
아세아시멘트·한라시멘트, ‘희망의 집짓기’ 사업 후원 협약
왼쪽부터 아세아시멘트 양승조 전무, 한국해비타트 이광회 사무총장 대행, 한라시멘트 황석용 대표

아세아시멘트와 한라시멘트는 공동으로 2020년 한국해비타트 ‘희망의 집짓기’ 사업에 사용될 시멘트 및 드라이몰탈 전량을 무상 지원한다.

양사는 12일 각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 역삼동 소재 한라시멘트 서울사무소에서 이같은 내용의 협약식을 가졌다.

한국해비타트 후원은 한라시멘트가 지난 2001년부터 이어 온 대표적 사회공헌으로서 한라시멘트가 아세아시멘트의 자회사로 편입된 2018년부터는 아세아시멘트와 공동으로 후원을 진행 중이다. 또한 매년 여름 양 사 임직원 및 가족들이 ‘희망의 집짓기’ 건축 현장 자원봉사에도 동참하고 있다.

올해 협약식은 아세아시멘트 양승조 전무, 한라시멘트 황석용 대표와 한국해비타트 이광회 사무총장 대행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역삼동 아세아타워 3층 한라시멘트 서울사무소에서 개최됐다. 후원 물품은 양 사에서 생산 중인 시멘트와 드라이몰탈로 매년 약 1억여 원 상당의 물량을 후원해 왔다.
다만, 올해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건축 현장의 축소 가능성으로 인해 소요 물량이 다소 변동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오는 8월 중순에는 양사 임직원과 가족 60여 명이 한국해비타트 건축 현장에 자원봉사자로 나서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희망 나눔을 실천할 계획이다.

황석용 한라시멘트 대표는 “한국해비타트가 진행하고 있는 선한 사업에 한라시멘트와 아세아시멘트도 함께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우리의 작은 후원이 이웃들에게 희망의 불씨가 됐으면 한다”는 말로 후원의 의의를 설명했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