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케미렌즈 “선글라스 농도 70~80%가 적합”

케미렌즈 “선글라스 농도 70~80%가 적합”
케미렌즈 제공.

[파이낸셜뉴스] 케미렌즈는 선글라스 렌즈 컬러 농도는 70~80% 정도가 적합하다고 16일 밝혔다.

케미렌즈에 따르면 선글라스는 렌즈 컬러 농도에 따라 가시광선을 차단해 눈부심을 줄여주는 원리다. 농도와 자외선 차단 성능은 무관하다. 짙은 농도는 시야가 어두워짐으로 인해 동공이 확대돼 눈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

선글라스 자외선 차단 성능은 소재에 따라 차이가 있다. 자외선 최대 파장대 400나노미터에서 99% 이상 완벽하게 차단하는 퍼펙트 UV 렌즈를 착용해야 한다. 일부 UV 차단 선글라스는 자외선 최고 파장대 400나노미터에서 부분 차단에 그치는 제품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자외선 차단용 선글라스 선택은 안경원에서 전문가 처방과 주의사항을 고려해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백화점, 면세점 등에서 판매하는 선글라스는 도수가 없기 때문에 평소 안경 착용자는 안경원에 가서 본인의 도수에 맞는 선글라스를 주문해야 한다.

케미렌즈 관계자는 “구매 후 2년 이상 지난 선글라스의 경우 외부 스크래치 및 렌즈의 변색 변질로 인해서 선명한 시야에 방해가 될 수 있다. 가까운 안경원에 방문해 전문가의 조언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
키워드#케미렌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