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KISA, 공모형 모의훈련에 '역대 최대' 6만4000명 참여

민간분야 사이버 위기대응 온라인 모의훈련 진행

KISA, 공모형 모의훈련에 '역대 최대' 6만4000명 참여

[파이낸셜뉴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 실시한 ‘2020 민간분야 사이버 위기대응 모의훈련 강평회’에 역대 최대 규모인 95개사 6만4000여명이 참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여전히 확산하고 있어 온라인으로 열렸다.

KISA는 해킹메일 유포, 디도스(DDoS) 공격 등 사이버 위기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과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를 점검하기 위해 지난 2004년부터 모의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서비스가 확산하면서 이를 악용한 사이버위협도 증가해 사전 대응 체계 구축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KISA는 민간분야의 보안 인식을 높이고 훈련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최초로 참여기업을 공개 모집했다. 블록체인, 핀테크 분야에 대한 테마형 훈련도 병행했다.

훈련은 지난달 11일부터 2주 동안 △참여기업 임직원을 대상으로 맞춤형 악성 이메일 전송을 통한 지능형 지속 공격(APT) 대응 절차 점검 △디도스 공격 및 복구체계 점검 △기업 홈페이지 대상으로 취약점을 진단하는 모의침투 등 실전형 훈련으로 진행됐다. 지난달 27일에는 사이버위협 상황에 대한 기업 대응 능력을 시나리오 기반으로 점검했다.

훈련 결과 코로나19 등 최근 이슈와 관련된 해킹메일로 해킹메일 평균 감염률이 15%까지 상승했고 디도스 평균 공격 탐지·대응 시간은 20분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누구나 관심을 가질 법한 사회 이슈를 악용한 사회공학적 악성메일이 높은 위험성을 보이고 있고 지속적인 모의훈련 참여가 기업 임직원의 보안 의식 및 대응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또 ‘Hack The KISA’ 입상자 등으로 구성한 모의침투 화이트해커팀이 기업 홈페이지 취약점을 점검한 결과 중요정보 및 관리자페이지 노출, 개인정보 유출 등 심각한 취약점을 발견했다. 이에 KISA는 즉시 조치를 안내해 해당 취약점에 의한 보안사고를 예방하도록 했다.

참여기업은 이번 모의훈련 구성 및 훈련 진행 방식에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임직원 보안 의식 제고, 침해사고 대응 능력 향상, 취약한 시스템 및 제도 개선, 보안 인력 및 투자 확대 등의 효과를 얻었다는 것이다.

KISA는 훈련 중 우수한 성과를 보인 5개 기업(드림라인, 빗썸코리아, 씨제이이엔엠, 우리은행, 피에스에이 현대부산신항만)을 우수기업으로 선정해 표창했다.

김석환 KISA 원장은 “비대면 사회에서는 인터넷, 정보통신기술(ICT)에 대한 디지털 신뢰가 뒷받침돼야 하는데 이는 사이버침해로부터의 안전성,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 정보의 투명성을 포함한다”면서 “KISA는 맞춤형 훈련 및 공개모집을 통해 훈련을 고도화하는 등 국가 사이버 방역체계 구축 및 디지털 신뢰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
[3D 프린팅의 모든 것] 웨비나 사전 등록

주제
엘코퍼레이션이 제안하는 폼랩 3D 프린팅 성공 사례

일정
2020년 12월 3일(목) 14:00~15:00

파이낸셜뉴스와 3D 프린팅 전문업체 엘코퍼레이션의 '2020 DMF(Digital Manufacturing Forum)'가 온라인으로 진행됩니다.
DMF(Digital Manufacturing Forum)는 3D 프린터로 미래 발전가능성을 다양한 사업에서 제시하고 토론의 장을 마련하고자 하는 취지로 매년 진행되고 있습니다.

[웨비나 사전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