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남도, 올 폭염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독려

고추·떫은감 가입 크게 증가...콩・벼 등 가입해야

전남도, 올 폭염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독려
전남도가 올 여름 폭염과 집중호우, 태풍 등 자연재해에 따른 농가 손실 최소화를 위해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을 적극 독려하고 나섰다. 사진은 고추 피해 모습.

【파이낸셜뉴스 무안=황태종 기자】전남도가 올 여름 폭염과 집중호우, 태풍 등 자연재해에 따른 농가 손실 최소화를 위해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을 적극 독려하고 나섰다.

22일 도에 따르면 올 여름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나, 폭염일수는 평년(9.8일)의 2배가 넘는 20~25일로 예측되고, 태풍도 2~3개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도는 재해로 인한 농작물 보상으로 농가 소득과 경영안정을 위해 도비 100억원을 포함해 총 1000억 원을 투입, 보험료의 80%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지난 5월부터 공익직불제와 연계를 위한 홍보를 비롯해 가입안내 문자발송, 현수막 게시 등 보험 가입 홍보에 힘쓰고 있다.

이 같은 노력으로 지난 5월말까지 도내 3만 9000농가가 도비 55억원 등 총 441억원을 지원받아 4만 4843㏊를 가입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가입률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특히 고추는 54%(가입면적 1852㏊)가 가입해 지난해 대비 19%, 떫은감은 41%(1519㏊)가 가입해 6% 이상 늘었다.

현재 가입이 가능한 상품은 벼와 콩, 원예시설(작물포함) 등으로 지역 농・축협에서 판매중이다.
올해 폭염피해가 우려된 작목 중 콩 가입기간은 오는 7월 17일까지며, 벼는 오는 26일까지 가입해야 한다.

김경호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올 여름은 지난 2018년에 이어 역대급 무더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며 "농가에서는 예상된 피해의 최소화를 위해 농작물재해보험에 꼭 가입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2018년 폭염과 햇빛 데임(일소)으로 과수 등에 피해를 입은 2000농가에 보험금 37억원을 지급한 바 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