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인국공 논란' 연일 기름붓는 김두관 "토익 만점자가 보안검색원 가겠나"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인국공 논란' 연일 기름붓는 김두관 "토익 만점자가 보안검색원 가겠나"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30일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보안검색원 정규직 전환 논란과 관련 "토익 1만 점, 컴퓨터활용기술 1급 국가자격증 등 공사 정규직을 몇 년씩 준비하는 분들이 (연봉) 3500만원 전후의 평생 직무가 바뀌지 않고, 보안검색만 하는 거기에 가겠느냐"고 주장했다.

앞서 김 의원은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 보다 2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하다"고 언급해 채용 불공정 논란에 불을 지폈다.

김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비정규직 1900여명의 보안검색요원의 정규직화가 '공정하지 못하다', '취업 기회를 막았다'고 하는데 스펙을 관리하며 공공기관에 정규직으로 (취업)하는 것과 영역이 다른데도 불구하고 섞여서 논란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기업은 정부가 강제하기 힘들기 때문에 공공기관 비정규직을 우선한다 해서 가장 비정규직이 많았던 인천공항공사에서 3년 정도 종사한 보안검색요원들을 정규직화한 것"이라면서 "공채를 내 새로 뽑으라는 건 비정규직의 정규직이 아니라 정규직 공채"라고 주장했다.

청년들에게 공개채용 경쟁을 통한 '기회의 평등'을 제공하는 것보다 비정규직의 감소라는 '결과적 평등'을 강조해온 그동안의 입장을 반복한 것이다.

김 의원은 전날 "공채만 공정이라 하고, 시험을 보지 않은 비정규직은 동료가 아니라는 특권의식도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 지난 27일에는 "생계 걱정 없이 5년, 10년 취업 준비만 해도 되는 서울 명문대 출신들이나 들어갈 '신의 직장'에 '감히 어디서 비정규직들이 공짜로 들어오려 하느냐'는 잘못된 특권의 그림자가 느껴지는 것은 저만 그런 것이냐"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인국공 논란이 확산된 책임을 미래통합당에 떠넘겼다.

김 의원은 "통합당을 비롯한 문제제기를 하는 정치권에 요청하고 싶은 것은, 통합당이 제1야당이고, 지금 코로나19라는 위중한 상황에도 국회를 보이콧하고 있지 않나"라면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나 노동시장 이중구조 해소 등의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지 않고, 오해로부터 시작된 공사의 정규직화 논란을 키우고 있어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