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만화가 기억한 5·18 민주화운동" 비대면 온라인 전시 개막

진행중 한강공원 내 음주, 단속해야 할까

(~2021-05-25 23:59:00 종료)

fnSURVEY

한국만화박물관 홈페이지에서 PC나 모바일을 통해 누구나

"만화가 기억한 5·18 민주화운동" 비대면 온라인 전시 개막
만화가 기억한 5·18 민주화운동” 한국만화박물관,‘비대면’온라인 전시 개최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한국만화박물관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해 그 의의를 다시 새기고 희생자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자 기획전시 ‘사람과 사람과 사람들_만화가 기억한 5·18’을 온라인을 통해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당초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시기에 맞춰 5월 오프라인 개최를 준비했으나 코로나19 상황의 여파로 무기한 연기했다.

전시는 한국만화박물관 홈페이지에서 PC나 모바일을 통해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자유롭게 관람이 가능하다. 관람객은 가상 전시 공간을 이동 동선을 따라 이동할 수 있으며, 360도로 연출된 전시전경을 감상할 수 있다. 전시된 만화 작품 이미지의 확대가 가능해 더욱 실감나고 세밀한 감상이 가능하다.

이번 전시는 5·18이라는 역사적 사실에 상상력을 가미하여 재현한 만화 작품들로 구성해 선보인다. 오세영 작가의 ‘쏴!쏴!쏴!쏴! 탕’, 강풀 작가의 ‘26년’, 박건웅 작가의 ‘바람이 불 때’, 김성재·변기현작가의 ‘망월’, 그리고 작가 수사반장의 ‘김철수씨 이야기’ 등 총 5작품이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신종철 원장은 “이번 전시는 만화 작품에 등장하는 각 인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5·18 이후 슬픔과 아픔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의 무게를 읽어볼 수 있는 전시”라며 “다양한 만화 작품 속에 담겨있는 역사적 진실이 많은 관람객들에게 전해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기획전시와 연계하여 관람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스스로 활동지’도 한국만화박물관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또한 7월 1일부터 8일까지 한국만화박물관 공식 페이스북에서 온라인 전시 관람 인증 및 감상평을 남기면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한편 한국만화박물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월부터 무기한 휴관중이며, ‘사람과 사람과 사람들_만화가 기억한 5·18’ 전시는 재개관 시 오프라인으로도 열 예정이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