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레이싱 모델 류지혜 "야한 걸로 돈 버는 것 그만…섹시한 와이프 될 것"

레이싱 모델 류지혜 "야한 걸로 돈 버는 것 그만…섹시한 와이프 될 것"
인기 방송인 겸 레이싱모델 류지혜가 11월의 신부가 된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인기 레이싱모델 겸 방송인 류지혜가 "내 인생에 결혼이라는게 있다고?"라는 장문의 글을 통해 평생 반려자가 생겼음을 알렸다.

그는 지난 7일 자신의 SNS에 피앙세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류지혜는 "나는 가난했고, 야하게 일하는 직업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주위에는 (나를) 그냥 어떻게 한번 (유혹) 해보려는 남자들뿐이었다"며 그간 입었던 마음의 상처를 털어 놓았다.

또 "포털에 내 이름만 검색해도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자기들이 써놓은 소설들로 인하여 나를 안좋게 보는 기사와 블로그 유튜브 등과 낙태 극단적 선택 등 (안좋은 내용들)이 뜬다"며 자신을 둘러싼 소문들에 대해 고충이 컸음을 다시한번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래도 그는 (결혼 상대) 나를 알기때문에 괜찮다고 말하며, (심지어) 만나줘서 고맙다고 말했다"며 "'토끼같은 자식 낳고 앞으로는 야한거 해서 돈 벌고 고생하지 말고, 진짜 앞으로는 너가(류지혜) 하고 싶은것만 하면서 자기안에서 행복만 하라'고 말해주는 이남자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나도 앞으로 남편될 사람에게 잘할 것이고, 건강한 아기도 낳고 살림도, 요리도 잘하는 섹시한 와이프가 되겠다"고 그에 대한 사랑을 감추지 않았다.

아울러 "우리가 늙었을때 우리의 결혼이 잘한 결혼이라는 이야기를 또 서로에게 고생했고 고맙다는 말을 하고 들을 수 있게 되는 것이 목표다"며 잘 살겠다고 했다.

류지혜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결혼식을 오는 11월 초 스몰 웨딩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류지혜는 19살때인 2008년 8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연소 레이싱모델로 데뷔해 활발히 활동했다.

2011년에는 XTM '남자공감 랭크쇼 M16'의 2대 MC로 발탁돼 방송 활동을 이어갔으며, 이후 아프리카TV 로 전향해 인기 BJ로 거듭났다.

지난해 BJ남순의 인터넷 방송에 출연, 전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이영호와의 교제 사실을 밝혀 큰 관심을 모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