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AR로 e스포츠 중계 패러다임 선도"

부산시 "AR 중계 서비스 도입"
e스포츠 상설경기장 시험대삼아
2022년 상용화 목표로 기술개발

"AR로 e스포츠 중계 패러다임 선도"
e스포츠 슈퍼매치 'T.E.N'에 인게임 AR 중계 서비스를 적용한 예시 화면도. 부산시 제공
하반기 개관 예정인 부산 e스포츠 상설경기장에 증강현실(AR) 기술을 접목해 더욱 생동감 넘치는 중계 서비스가 도입될 전망이다.

부산시는 e스포츠 상설경기장 수탁기관인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이인숙)이 새로운 e스포츠 중계 서비스를 위해 '실시간 AR e스포츠 중계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문화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공모한 '2020년 문화기술연구개발지원 사업'에 선정되면서 하반기 개관하는 부산e스포츠 상설경기장을 테스트베드로 삼아 2022년 상용화를 목표로 본격적인 기술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실시간 AR e스포츠 중계 기술은 '선수 AR 중계'와 '인게임 AR 중계' 두 요소를 기존 e스포츠 중계에 접목해 선수와 팬들에게 새로운 e스포츠 콘텐츠를 경험하게 하는 획기적인 방식으로 벌써부터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이 기술 개발을 위해 전자정보통신기술 연구기관인 전자부품연구원(원장 김영삼), e스포츠 전문 콘텐츠기업인 ㈜라우드커뮤니케이션즈(대표 이재명)와 손잡았다.

실시간 선수 AR 중계는 선수가 경기장에 직접 오지 않더라도 현장 관객과 시청자들은 선수가 경기석에서 경기를 하는 형태의 화면을 볼 수 있게 하는 기술이다.

이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온라인대회 형식으로 주로 개최됐던 국가 간 e스포츠 대회를 저비용 오프라인 대회 형식으로 개최할 수 있게 되어 국가 간 대회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지금처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이 요구되는 시기에도 기존 경기장 대회와 같은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어 e스포츠 중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전망이다.

실시간 인게임 AR 중계는 TI(도타2), 롤드컵(LoL)에서 선보여 화제가 된 게임 캐릭터의 AR 구현 기술을 한 단계 발전시킨 기술이다. 사전 제작 방식이 아닌 대회 중계 시 실시간으로 캐릭터 및 전투 장면을 AR로 구현해 현장 관객과 시청자들은 새로운 느낌의 현장감 있는 중계 화면을 경험할 수 있게 된다.


한편 시는 아마추어 e스포츠선수단 'GC부산'을 운영하고 e스포츠 슈퍼매치 'T.E.N', e스포츠 토크쇼 'e팩트' 등 e스포츠 산업 진흥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지난 6월 착공에 들어간 e스포츠 상설경기장의 하반기 개관과 함께 명실상부 본격적인 e스포츠 도시로 거듭난다는 목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올해 하반기 개관하는 부산 e스포츠 상설경기장에 AR e스포츠 중계 기술이 접목됨으로써 부산 지역은 물론 국내외 e스포츠 시장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며 "전자부품연구원, 라우드커뮤니케이션즈와 함께 AR e스포츠 중계 기술 개발을 성공해 전 세계 선수와 팬들에게 멋진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