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AI도 훈련 필요해" 데이터 라벨링 교육 진행

슈퍼브에이아이가 진행한 '데이터 라벨링 전문성 강화 프로그램'에 참석한 교육 참가자가 인공지능 머신러닝 플랫폼 '슈퍼브에이아이 스위트(Superb AI Suite)'를 실습하고 있다. 슈퍼브에이아이 제공
슈퍼브에이아이가 진행한 '데이터 라벨링 전문성 강화 프로그램'에 참석한 교육 참가자가 인공지능 머신러닝 플랫폼 '슈퍼브에이아이 스위트(Superb AI Suite)'를 실습하고 있다. 슈퍼브에이아이 제공

[파이낸셜뉴스] 슈퍼브에이아이가 인공지능 데이터 라벨링 시장 확대를 위한 사업 노하우를 공개했다.

국내 인공지능 데이터 플랫폼 기업 슈퍼브에이아이는 지난달 '데이터 라벨링 전문성 강화 프로그램' 설명회에 이어, 이달 6일과 13일 1, 2차에 걸친 본 교육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교육은 슈퍼브에이아이와 클라우드 관리기업 메가존클라우드의 공동 주관으로 진행됐으며, 인공지능 생태계 강화와 비대면 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확충을 위해 마련됐다. 현장에는 제이엘케이(JLK), 딥핑소스, 인터마인즈와 같은 인공지능 개발사를 비롯, 에버영피플, 하얀에이아이(hayan.ai), 서초여성가족플라자 등 사회적 일자리 창출을 고민하고 있는 기관 및 스타트업, 크라우드웍스, 알디프로젝트, 크라우드픽 등 현재 데이터 라벨링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기업 등이 참여해 데이터 라벨링 사업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연사로는 슈퍼브에이아이 이현동 이사, 데이터연구소 명은환 이사, 메가존클라우드 공성배 데이터서비스센터장, 마인즈앤컴퍼니 이혜정 이사 등 관련 업계의 오피니언 리더들이 참여해 데이터 라벨링 사업에 필요한 다채로운 정보들을 제공했다.

슈퍼브에이아이 김현수 대표는 "디지털 뉴딜 정책에 발 맞춰, 산업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 노하우를 나누고자 했다"며, "슈퍼브에이아이가 가진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에 인공지능 개발사와 데이터 라벨링 기업 등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는 점에서 더욱 고도화되고 효율적인 데이터 라벨링에 대한 산업계의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고,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관련 산업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슈퍼브에이아이의 ‘데이터 라벨링 전문성 강화 프로그램’ 참여 기업들은 교육 종료 후에도 데이터 라벨링 사업 전개에 필요한 컨설팅을 제공받게 되며, 3개월 간 ‘슈퍼브에이아이 스위트’ 무료 사용 등 전폭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