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저지대 탐방로 확대에 최선" [수상소감]

김병채 지리산전남사무소장
김병채 지리산전남사무소장
'2020년 대한민국 국토대전' 한국경관학회장상 수상작으로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에서 시행한 '지리산 천은사 일원 상생(相生)의 길 조성'이 선정돼 큰 기쁨으로 생각합니다. 최근 국립공원공단에서는 국립공원 고지대에 집중된 개발압력을 분산하고, 국민 누구나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고품격 탐방서비스 제공을 위해 저지대 탐방인프라 확대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이번 '지리산 천은사 일원 상생의 길 조성'도 저지대 탐방인프라 확대의 일환으로 추진됐던 사업입니다. 천년고찰 천은사는 도시공원 대비 5~30배 많은 정서치유물질(피톤치드, 음이온)이 발생하고 있는 천은계곡과 천은제라는 친수공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사진촬영지로 뜨고 있는 수홍루 그리고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촬영지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 30년간 사찰 문화재입장료 징수로 인해 많은 탐방객의 불만과 원성이 드높았던 곳이기도 합니다.
이에 국립공원공단은 환경부, 천은사 등 8개 관계기관과 업무협약(MOU) 체결과 지속적인 업무협의 노력으로 지난 4월 29일 전국 최초로 사찰과의 상생협력을 통한 문화재입장료 폐지에 합의하게 됐습니다.

특히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는 천은사 일원 활성화의 일환으로 '지리산 천은사 상생의 길 조성사업'을 추진했습니다. 현재 미개방된 천은제 제방길 0.4㎞ 구간은 추가 정비해 하반기 내 상생의 길 전 구간을 순환형 탐방로로 공식 개방할 예정입니다.

김병채 지리산전남사무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