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네이버, 클라우드 기술로 연대생 온라인 수업 지원한다

관련종목▶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연세대 클라우드 기반 교육 MOU

[파이낸셜뉴스] 연세대학교 학생들은 네이버 클라우드 기술을 통해 더욱 안정적으로 온라인 수업을 들을 수 있게 될 예정이다. 또 연세대가 해외 교육 시장 진출을 위해 만들고 있는 온라인 교육 플랫폼에도 네이버의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기술이 접목된다.

연세대, 네이버 AI·클라우드 기술로 해외진출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은 24일 “연세대학교와 ‘클라우드 기반의 온라인 교육 플랫폼 구축 및 공동사업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면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연세대에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NBP와 연세대는 비대면 시대에 적합한 디지털 교육 콘텐츠도 함께 만들 예정이다. 우선 연세대가 해외 교육 시장 진출을 위해 만드는 온라인 교육 플랫폼(Y-EdNet)에 필요한 기술을 NBP가 지원할 예정이다. 또 향후 Y-EdNet에서 발생하는 교육 및 한국어 음성 빅데이터 등을 인공지능(AI) 기술에 활용하는 공동사업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네이버, 클라우드 기술로 연대생 온라인 수업 지원한다
박원기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 대표와 서승환 연세대 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연세대 신촌캠퍼스 언더우드관에서 업무협약을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NBP 제공

서승환 연세대 총장은 “코로나19로 촉진된 교육환경의 디지털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코로나19 위기를 고등교육 혁신의 밑거름으로 삼겠다”며 “온라인 수업과 오프라인 수업을 결합한 차세대 교육방식 ‘블렌딩’ 수업을 지원하는 플랫폼을 만들기 위해 네이버와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원기 NBP 대표는 “클라우드 기술을 통해 연세대 온라인 교육 플랫폼이 안정적으로 서비스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보유한 다양한 클라우드 기반의 인공지능 기술들도 함께 제공해 연세대가 글로벌 교육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