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안성·여주서 산사태로 1명 사망 수백명 대피, 시간당 100㎜ '물폭탄'

일죽면서 50대 남성 매몰돼 숨져, 죽산면서는 70대 할머니 실종 됐다 구조
여주 청미천 원부교 '홍수경보' 발령, 주민 200명 긴급대피

안성·여주서 산사태로 1명 사망 수백명 대피, 시간당 100㎜ '물폭탄'
2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 화봉리에서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양계장이 무너져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졌다.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시간당 1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경기지역에서는 산사태로 1명이 숨지고, 수백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피해를 입었다.

2일 경기도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안성 지역에서 산사태로 1명이 매몰돼 숨지고 1명이 실종돼 구조됐다.

이날 오전 7시 10분께 안성시 일죽면의 한 양계장에서 산사태로 토사가 밀려 들어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2시간에 걸쳐 양계장 건물과 집 등을 수색한 끝에 오전 9시 18분 토사에 매몰돼 숨진 A씨(58)의 시신을 수습했다.

소방당국은 A씨가 산사태 직후 집 밖으로 탈출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했다.

당시 집 안에 함께 있던 A씨의 아내와 딸 등 다른 가족 3명은 무사히 탈출했다.

또 이날 오전 7시 50분께 안성시 죽산면의 한 주택에서도 산사태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이곳에 거주하는 B씨(73·여)가 실종 상태인 것으로 파악하고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와 더부러 홍수경보가 내려진 여주시 청미천 원부교 지점 부근에서는 200여명의 마을 지역 주민들이 긴급히 대피하고 있다.

여주시는 이날 오전 8시 50분을 기해 청미천을 가로지르는 원부교 지점에 내려진 홍수주의보가 홍수경보로 한단계 격상하자 버스 1대를 동원, 원부리 마을주민 200여 명을 점동초·중학교로 대피시키고 있다.

시는 원부교 부근의 수위가 심각 단계(7.6m)에 근접한 7.3m까지 오르면서 주민 대피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오전 7시께 중부고속도로 일죽IC 부근에는 토사가 도로로 밀려들고 나무가 쓰러졌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