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스타벅스가 중장년층 재기 돕는다

카페 창업·취업 희망 교육생 모집

스타벅스가 중장년층 재기 돕는다
스타벅스코리아 임직원들이 5일 중장년층의 카페 창업과 취업을 지원하는 '스타벅스 리스타트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스타벅스가 중장년층 재기를 위한 지원에 팔을 걷어붙였다.

스타벅스코리아는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함께 중장년층의 카페 창업과 취업을 지원하는 '스타벅스 리스타트 프로그램'을 본격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스타벅스는 전국의 40대 이상 중장년층 가운데 카페 창업준비자 및 스타벅스 입사희망자 등 100명 규모의 교육생을 모집한다. 창업과 취업에 필요한 다양한 커피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취업을 희망하는 교육이수자는 내부 채용절차를 거쳐 스타벅스 바리스타로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선발된 교육대상자는 스타벅스 교육장에서 16시간 동안 커피의 최신 트렌드와 지식, 고객서비스, 음료 품질 및 위생관리, 매장 손익관리 등 이론과 실습교육을 받게 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한 스타벅스 중장년 바리스타 입사자는 스타벅스 파트너로서 근무 조건과 복리후생, 승진 기회 등이 동일하게 제공된다. 스타벅스는 학력, 나이, 성별 등에 차별이 없는 '열린 채용'을 실시하고 있다.


예비창업자들이 경험 부족으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스타벅스 전문가들이 매장운영 노하우를 전수할 예정이다. 특히 지속적인 멘토링을 통해 창업시 안정적인 매장 운영 및 우수한 품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스타벅스 송호섭 대표이사는 "이 프로그램이 중장년층에 또다른 출발이 될 수 있는 실질적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중장년층의 경험이 스타벅스의 파트너들과도 조화를 이뤄 귀중한 자산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