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직장에 20cm 모과가 들어간 中남성

직장에 20cm 모과가 들어간 中남성
중국 매체 칸칸신원 캡쳐.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중국 산시성 시안의 국제의학고신병원 저우량 외과 주임은 최근 황당한 경험을 했다. 외과의사는 다양한 환자를 치료하지만 그날 병원을 찾아온 남성은 좀 더 특별했다.

이 남성은 의자에 앉지 못할 정도로 복부에 통증을 호소하면서도 어떻게 아프게 됐는지 등의 질문에는 대답을 망설였다. 외관상 진료에서도 복부가 더부룩할 뿐 별다른 이상 증상을 발견하지 못했다.

하지만 정밀 촬영을 했더니, 이상한 점이 드러났다. 항문과 대장의 끝 부분 사이의 직장에서 유난히 큰 이물질이 영상에 나온 것이다.

저우량 주임은 6~7시간 동안 이 이물질을 직장에서 제거하려고 했지만 쉽지 않았다. 길이 20cm, 지름 10cm 정도였기 때문에 항문으로 빼내기가 불가능했다. 외과용 겸자(가위)로 부서지지도 않았다.

결국 개복 수술을 진행했다. 알고 보니 이물질은 산시성에서 생산되는 모과였다. 이 모과는 표면이 매끄럽고 질감이 딱딱해 조롱박과 비슷했다. 딱딱한 껍질 속에 가운데는 비어있는 형태로, 먹는 종류도 아니었다.

다행히 수술은 순조롭게 진행됐다. 적출 도중 부서진 부분을 제외하고 대부분 제거했다.
이 환자는 실수로 항문에 모과를 넣었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이유에 대한 알려지지 않고 있다.

장에 이물질이 들어가게 되면 구멍이 뚫리거나 괴사하는 등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며 기능이 나빠질 수 있다고 저우량 주임은 설명했다.

저우량 주임은 중국 온라인 매체 칸칸신원에 “장이 괴사할 경우 복막염과 패혈성 쇼크를 유발할 수 있다”면서 “심하면 생명까지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