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의정부음악극축제 폐막…공연장 방역모델 제시

의정부음악극축제 폐막…공연장 방역모델 제시
개막작 <멜리에스 일루션 달에 도착>. 사진제공=의정부문화재단
의정부음악극축제 폐막…공연장 방역모델 제시
<도공지몽>. 사진제공=의정부문화재단

[의정부=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8월7일부터 16일까지 대면축제로 진행된 제19회 의정부음악극축제가 열흘 동안 일정을 무사히 마무리하며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공연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이다.

최준호 의정부음악극축제 예술감독(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교수)은 “코로나19 이후 뉴노멀 시대에 공연예술축제가 가야할 방향에 대해 의정부음악극축제가 좋은 선례로 남기를 바란다. 축제를 통해 서로 위로하고 격려하며 어려운 사회적 시련을 함께 이겨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 의정부음악극축제는 코로나19 이후 경기도 주요 축제 중 유일하게 대면축제로 진행돼 문화예술계 이목이 집중됐다. 축제기간에 유례없는 폭우가 연일 쏟아졌지만 500여명의 예술가와 스태프는 공연을 철저히 준비했고, 8000여명의 관람객은 이를 만끽했다.

이번 축제에선 총 45편(실내공연 11개 작품, 야외공연 34개 작품)이 60여회 공연을 선보였다. 실내공연은 전체 좌석의 30%만 거리두기 좌석으로 운영했다. 매회 공연 전후 소독과 방역을 실시했으며, 야외공연도 사전예약제로 인원을 제한해 철저한 거리두기 지침을 이행했다.

특히 예술가의 상상력과 창의적인 다양한 작품이 선보여 공연예술축제로서 의미와 가치를 높였다. 개막작인 EG프로젝트의 <멜리에스 일루션 : 달에 도착>을 비롯해 공간서리서리의 <도공지몽>, 창작집단 현재의 <게임회사 중창단>, 동화의 <광대가 리골레토>, 프로젝트 날다의 <스카이밴드> 등은 창작 초연작이거나 업그레이드 단계를 거쳐 완성도를 높이며 새롭게 선보인 작품으로 호평을 받았다.

<멜리에스 일루션 : 달에 도착>은 마임, 마술, 퍼핏 가면극, 미술, 미술, 음악, 영상, 모션 그래픽 기술 등 장르를 넘나들며 현실의 퍼포먼스와 영상 속 가상이 혼재되는 새로운 형태의 ‘시네 퍼포먼스’로 선보여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얻었다. 한 평론가는 “내용도 구성도 매우 아름답고 헌신적이며 감동적이다. 그리고 끝까지 기발하다”고 극찬했다.

브러쉬씨어터의 드로잉 가족극 두들팝(Doodle POP)은 무대 위 거대한 화이트 보드 위에 배우들이 그려낸 그림들이 프로젝터 영상과 만나 새로운 모양으로 변하는 아기자기하고 기발한 공연으로 3회 공연 전부 만석을 이뤘다. 야외활동을 제한받은 아이들에게 모처럼 신나는 경험을 선사했다는 평가다.

의정부음악극축제 폐막…공연장 방역모델 제시
폐막작 스카이밴드. 사진제공=의정부문화재단
의정부음악극축제 폐막…공연장 방역모델 제시
야외공연. 사진제공=의정부문화재단

폐막작인 <스카이밴드>는 한여름 밤하늘 위에서 펼쳐지는 공중 퍼포먼스와 화려한 조명과 라이브 연주가 곁들여져 환상적인 장면들을 연출해 관람객은 탄성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의정부 시민들의 다채로운 이야기와 삶 속 공간의 시청각적 재발견을 소리채집, 영상, 시민 인터뷰 등으로 제작된 영상 음악극 ‘의정부 소리’는 축제기간 야외무대와 공연장 내 상시 상영되며 서로의 소리가 먹먹해진 현시대, 이웃 간 ‘소리’를 축제 안에서 만나는 행복의 소리로 전달했다.

야외공연 35개 작품도 연일 장맛비 속에서도 당초 계획대로 모두 진행됐다. 우천 시에도 가능한 야외무대 설치와 폭우에는 공연장 로비로 변경해 운영의 묘를 발휘했기에 가능했다.

특히 축제가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던 이유는 관객이 우수한 시민의식을 발휘해 함께 축제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공연장 입장 시 체온측정, 손소독제 사용, QR코드 확인 등 다소 번거롭고 불편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관람객 모두 협조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손경식 의정부문화재단 대표는 “코로나19로 공연예술이 침체되고 대면공연을 진행하기 힘든 어려운 시기에 좋은 축제를 만들어준 예술가와 스태프, 관객에게 감사하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더 많은 관객과 예술로서 소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20 의정부음악극축제는 ‘GAZE-서로의 시선‘이란 주제로 개최됐다. 편견과 왜곡 없이 다름을 상호 존중하고, 열린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용기와 공감할 수 있는 포용력을 공연예술축제를 통해 확산시켰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