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재청 내년 예산 1조1241억… '보존관리 혁신기반' 마련

문화재청 주요 신규사업
문화재청 주요 신규사업
[파이낸셜뉴스] 문화재청은 내년도 예산·기금 정부안을 올해 1조 911억원 보다 3% 증액한 1조1241억원으로 편성했다고 1일 밝혔다.

올해 예산이 전년에 비해 21% 늘어나는 등 대폭 증액된 데 비해 소폭 증액됐다. 문화재청은 "이는 문화재 행정 역량의 내실을 다지고 기초를 튼튼하게 하고자 하는 편성으로 문화재청은 코로나19 사태 이후의 시대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신기술을 활용한 문화재 보존관리체계의 혁신과 문화유산 향유 저변 확대에 예산을 적극적으로 배정했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주요정책 목표인 '문화유산 미래역량 강화, 포용하고 함께하는 문화유산 향유, 굳건한 문화재 보존·전승, 세계 속에 당당한 우리 문화유산'의 정책과제를 적극적으로 실현할 수 있도록 내년 예산을 △신기술 활용 문화재 보존관리체계 혁신 △문화유산 향유 저변 확대 △문화유산 산업 활성화 기반 마련에 집중 반영했다고 밝혔다.

먼저 신기술을 활용한 문화재 보존관리체계를 위해 문화재 보존관리 및 방재에 5G(기가), 정보통신(IT), 드론 등 신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문화재 보존관리 및 방재 분야에 6753억원을 편성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25억원 증액된 수준이다. '문화유산 3차원 원형 데이터베이스(DB) 구축사업'은 전체 문화재로 확대 시행하기 위해 전년보다 122억 늘린 145억원을 반영했다. 이 사업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개년에 걸쳐 진행되는 사업으로 문화유산 복원과 진단, 재현, 체험, 교육, 게임 원천소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전망이다.

한편 문화재청은 '문화재 수리이력 데이터베이스(DB) 구축사업'에 50억원을 신규 편성했다. 이 사업은 문화재 사진, 설계도면, 수리보고서 등을 수집 및 분석해 '문화재수리종합정보시스템'에 입력하고 이를 바탕으로 BIM(3차원 디지털 모델링)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문화재청은 이를 통해 문화재 부재별 수리연도, 훼손원인, 수리방법, 사용재료 등이 체계적으로 관리되어 문화재 수리체계의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문화재청은 '문화재 방재 무인기(드론) 스테이션 운용' 예산에 10억원을 신규로 편성했다. '자율주행 무인기(드론)'을 활용해 접근이 어려운 지역에 대한 상태 파악, 자연재난, 재해 등으로부터 신속한 상황전파 및 초기대응이 가능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두번째로 문화재청은 문화유산 활용 분야에 1187억원을 책정했다. 이는 전년대비 145억 증액된 수준이다. 세부사항으로는 문화재 향유 취약계층의 공간적인 제약을 없애기 위한 '무장애 공간 조성사업'에 10억원, 야간에도 문화재를 즐길 수 있도록 '경관조명 설치사업'에 15억원, '궁능 포레스타 루미나 사업'에 13억원, 기존의 창덕궁·경복궁 야간 프로그램 외에 추가로 '덕수궁 밤의 석조전, 창경궁 야연 프로그램'에 6억원, '세계유산 미디어 파사드 사업'에 45억원을 신규 책정했다.

여기에 코로나19 이후 시대에 대응해 창덕궁 달빛기행, 경복궁 별빛야행 등 인기 활용 프로그램을 비대면으로 즐기기 위한 '궁궐 활용 콘텐츠 온라인 서비스 사업'에 10억원을 신규 편성했다.

문화재청은 세번째로 문화유산 산업 활성화 기반을 마련을 위해 문화유산 연구 및 교육 분야에 1002억원을 반영했다. 이는 전년대비 143억원 증액된 금액이다. 세부항목으로 아직 초기 단계에 머무르고 있는 문화재 사회적기업의 자생력을 기르기 위하여 '문화재 예비 사회적기업 지원사업'에 5억원을 신규로 편성했다. 이어 문화유산 분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국내 유일한 대학인 한국전통문화대학교의 보존처리 실습장 건립, 온라인 강의 환경 구축 등을 위해 전년대비 57억원이 증액된 216억원을 반영했다.

일반국민 대상으로 하는 문화재 전문 기능교육의 지역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전통문화교육원의 '수도권 사회교육과정 운영'에 8억원을 새로 편성했다.
올해 추경예산으로 편성돼 추진 중인 '대학박물관 소장 발굴유물 일제정리 사업'의 후속 과정을 진행하기 위하여 23억원을 편성했다.

이외에도, 이색사업으로 '버려진 폐터널을 발굴유물 수장·전시·교육 공간으로 재활용하는 사업'에 69억원, 국민들이 소유 토지에 대한 규제 여부를 미리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매장문화재 정밀지표조사 및 유존지역 토지이용계획 등재 사업'에 35억원을 국민참여예산으로 반영했다.

2021년도 문화재청 예산안은 앞으로 국회 예산 심사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