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애플 아이폰 개인정보 보호기능 도입 늦춘다

[파이낸셜뉴스]

애플 아이폰 개인정보 보호기능 도입 늦춘다
이이폰 /사진=뉴스1


애플이 아이폰 운영체제인 iOS에 적용하기로 계획한 개인정보 보호 기능 도입 시점을 내년 초로 연기한다.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애플은 당초 올 가을 개인정보 보호기능을 도입할 예정이었다.

애플은 개발자들에게 필요한 시간을 주겠다며 도입 시점을 미뤘다.

애플의 기기에는 고유한 식별자(identifier)인 IDFA가 부여된다. 광고주들은 IDFA를 활용해 이용자의 검색, 혹은 애플리케이션(앱) 이용 기록 등을 추적해 각각에 맞는 광고를 노출시킨다.

이를 놓고 개인정보 유출 논란이 일어났다.

논란이 일자 애플은 지난 6월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9월 출시 예정인 신형 아이폰 iOS 14에 이용자가 어떤 앱을 처음 시행할 때 그 앱이 IDFA에 접근을 동의하는지 선택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페이스북, 온라인 뉴스매체 등 모바일 광고주들은 이같은 변화로 인해 개인 맞춤형 광고가 사라질 경우 수익에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특히 광고 수익을 주수입원으로 하는 페이스북은 애플이 이같은 기술을 도입한다면 광고 매출이 50% 이상 감소할 수도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모바일 광고주들은 지난 7월 연합체를 만들고 애플의 변화에 단체 행동에 나섰다. 연합체는 이날 애플의 발표를 놓고 "미디어 지형에 미칠 잠재력 영향력을 감안하면 환영할 소식이다"고 반겼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3D 프린팅의 모든 것] 웨비나 사전 등록

주제
엘코퍼레이션이 제안하는 폼랩 3D 프린팅 성공 사례

일정
2020년 12월 3일(목) 14:00~15:00

파이낸셜뉴스와 3D 프린팅 전문업체 엘코퍼레이션의 '2020 DMF(Digital Manufacturing Forum)'가 온라인으로 진행됩니다.
DMF(Digital Manufacturing Forum)는 3D 프린터로 미래 발전가능성을 다양한 사업에서 제시하고 토론의 장을 마련하고자 하는 취지로 매년 진행되고 있습니다.

[웨비나 사전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