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코로나 백신 3000만명분 먼저 사들인다

정부, 아스트라제네카 등과 협상
국민 60% 분량 1차 확보 추진
정총리 "예방접종계획 준비할것"

정부가 우리 국민 60%에게 접종할 수 있는 3000만명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한다. 이를 위해 정부 예산 1723억원을 선구매 계약 비용으로 집행한다.

15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7회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정부는 국제기구, 해외기업과 협상해 우리나라 인구의 60% 수준인 약 3000만명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국민 모두에게 접종할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 싶지만, 아직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은 물론 개발 성공 여부도 불확실해 무작정 투자하기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백신 개발 추이에 따라 추가 도입 방안도 계속 강구할 것이다. 국내 백신 개발을 위한 과감한 지원도 병행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안정적인 백신물량 확보를 위한 협상과 투자에 진력하고 예방접종 계획도 미리 마련할 것을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정부는 3000만명분 백신 확보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안전성·유효성 △가격 △플랫폼 △공급시기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해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임인택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백신의 종류가 달라서 종류별로 회사를 조합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선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화이자, 존슨앤드존슨, 모더나 등 5개 글로벌 제약업체와 개별 협상으로 2000만명분 백신을 확보한다. 나머지 1000만명분은 다국가 백신연합체인 코백스 퍼실리티에서 구매할 계획이다.


임 국장은 "아스트라제네카는 최소 1000만명분 이상의 백신을 우리나라 정부에 공여하겠다는 의사를 이미 밝혔다. 노바백스도 국내에서 생산을 하고 있어서 물량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했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백신 선구매 계약을 위해 1723억원을 집행한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