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

장경태, 秋 엄호 "휴가가려고 멀쩡한 무릎 수술했겠나"

장민권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9.16 09:39

수정 2020.09.16 09:39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

[파이낸셜뉴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서씨의 군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 "병역기피도 아니고, 휴가가려고 멀쩡한 무릎을 수술하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지난 15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도대체 누가 3일 병가연장하려고 멀쩡한 무릎을 수술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군복무 중 다친 사람은 누구나 치료받을 권리가 있다. 인대가 이미 다친 상태에도 입대해 복무 중 무릎 수술까지 했다"면서 "무릎수술로 통증에 부종까지 심해 지휘관의 지휘를 받아 병가를 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병이 휴가가면서 무슨 인사청문회나 대정부질의에 준해서 서류를 제출하나"라며 "군대 보낸 어머니는 다치지 말고 건강하게 전역을 바라는 애타는 마음으로 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마치 엄청난 내부고발을 한 것처럼 이야기한 A대령은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사단장 시절 참모장으로 특수관계인"이라면서 "근거가 미비했다면 병력 관리를 제대로 못한 지휘관으로서 스스로 부끄러워하셔야 한다"고 서씨의 청탁 의혹을 폭로한 A대령을 맹비난했다.


장 의원은 "자기 잘못을 사병에게 떠넘기는 무책임한 부대장을 믿고 근무한 예비역 병장들은 분노를 느낄 것"이라며 "정직하지 못한 주장으로 의혹을 만들고 부풀린 A대령은 철저하게 수사받으시기 바란다"고 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