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대기업

르노삼성자동차, 추석 전 협력사 물품대금 조기 지급

권병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9.16 09:57

수정 2020.09.16 09:57

르노삼성차 'THE NEW SM6'
르노삼성차 'THE NEW SM6'

[파이낸셜뉴스] 르노삼성자동차가 추석 연휴를 앞둔 오는 29일 중소 부품협력사에 물품대금 약 68억원을 조기 지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물품대금 조기 지급은 르노삼성차의 82개 중소 부품협력사를 대상으로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11일 앞서 진행된다.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많은 중소 협력사가 경영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어 예년보다 더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르노삼성차는 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의 하나로 명절 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중소 협력사들의 자금 운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물품대금 조기 지급을 매년 시행해 오고 있다.

올해도 지난 1월 설 명절을 앞두고 65개 협력사에 약 154억원을 조기 지급한 바 있다.

르노삼성차 황갑식 구매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맞이하는 명절을 앞두고 자동차업계의 중소 협력사들이 체감하는 경영 상의 어려움이 어느 때보다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본사는 명절 물품대금 조기 지급을 비롯해 앞으로도 중소 협력사와의 동반성장과 상생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차는 동반성장위원회가 최근 발표한 '2019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에서 6년 연속 '우수' 등급을 달성했다.
또 중소 협력사 경영 안정에 도움을 주는 하도급 거래 공정화 교육과 2, 3차 협력 업체까지 상생결제시스템을 확대하는 등 다양한 상생 문화 확산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