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

김현철 "與, 檢과 입맞춘 듯..추미애 이상직 살리고 윤미향 손절키로"

김학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9.16 11:09

수정 2020.09.16 13:45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병역 특혜 의혹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16일 오전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앞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응원하는 문구가 붙어 있는 화분이 놓여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병역 특혜 의혹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16일 오전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앞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응원하는 문구가 붙어 있는 화분이 놓여 있다.

[파이낸셜뉴스]고(故)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는 16일 "추미애 이상직 윤미향 중 추(秋)와 이(李)는 살리고 윤(尹)을 손절하기로 충견 검찰과 입을 맞춘 모양"이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친분관계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등이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민주당 이상직, 윤미향 의원에 대해 이같은 조치를 취할 것으로 내다 본 김 상임이사는 정부여당에 대한 비판강도를 높였다.

김 상임이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그렇다고 나머지 둘(추 장관, 이 의원)은 무사할까?"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상임이사는 이상직 의원에 대해 "죄질로 따지면 이(이상직)는 현 정권 기준으론 악덕 기업주"라며 "문통(문재인 대통령)과 가까워서 쉽게 버리진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추미애 장관에 대해서도 "그렇다고 문통을 보호하는 추(추미애)를 버리자니 그것도 쉽진 않고 참 난감하네"라고 비꼬았다.

앞서 민주당은 각종 논란이 불거진 의원들에 대한 조치를 위해 윤리감찰단을 본격 구성했다.


일단 민주당은 당장 보조금관리법 위반, 업무상 횡령과 배임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을 윤리감찰단에 회부해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