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서울시, 시민 1290명과 '평화·통일' 온라인 대화한다

뉴스1

입력 2020.09.16 11:15

수정 2020.09.16 11:15

(서울시 제공).© 뉴스1
(서울시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시는 시민 1290명과 평화와 통일을 주제로 총 8회에 거쳐 '사회적 대화'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서울시의 평화·통일 사회적 대화는 올해로 2회째다. 지난해에는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했지만, 올해는 청년과 교사를 대화 주체에 포함했다.일반시민 1000명, 청년(대학생) 240명, 교사 50명 등 총 1290명이 참여한다. 모든 참여단은 공정하고 원활한 토론을 위해 성·연령·이념 등에 따라 안배하고 유·무선 전화면접 과정을 거쳐 선정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100% 온라인 회의로 진행한다.
시민청 태평홀에 마련한 화상회의 스튜디오를 활용한다.서울시 홍보대사인 배우 최불암이 19일 개회식에 메인 행사장을 방문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사회적 대화는 총 3개 세션으로 진행한다. 1세션은 모든 그룹의 공통주제로 '한반도의 미래상 - 1체제 통합과 2체제 공존'에 대해 토론한다.

2세션은 Δ시민 '재난예방·방역·의료 남북협력' Δ청년 '북한매체 남한 개방 문제' Δ교사 '통일 교육의 강조점'을 주제로 각각 토론한다.

3세션은 시민과 청년이 9·19 평양정상 선언의 하나인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유치'에 대해 토론하고, 교사는 '통일 교육에서 교사로서 지켜야 할 원칙'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서울시는 이번 대화의 모든 과정과 토론 내용, 참여단의 평가 등 기록을 취합해 백서 형태의 보고서를 만들어 활용할 계획이다. 또 토론 주제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분석해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황방열 서울시 남북협력추진단장은 "남남갈등 해소에 기여하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되길 바란다"며 "이번 비대면 온라인 공론화 시도가 코로나 이후 변화하는 새로운 사회적 대화 기법에 단초를 제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