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

특구 선정 1년 부산...부산기업 60%는 "블록체인 모른다"

시장에 적용할 상용 서비스 만드는 일 급선무 
네거티브 규제로 애로사항 해소 필요

[파이낸셜뉴스]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된 지 1년이 넘었지만, 정작 부산내 기업의 60%는 블록체인을 모르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 때문에 부산시가 시장에 활용할 수 있는 체감형 서비스 개발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부산 기업들, 블록체인 이해도 낮아
16일 왁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부산연구원은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활성화 방안 보고서'를 통해 블록체인 특구인 부산내 기업들 조차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도가 낮다는 평가를 내놨다.

부산내 전략산업 선도기업 100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더니 62%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잘 모른다"고 답했다는 것이다. 또 블록체인 기술 도입 계획을 묻는 설문에는 91.0%가 '도입계획 없다'고 답변했다.

특구 선정 1년 부산...부산기업 60%는 "블록체인 모른다"

규제 어려움도 여전
부산에서 블록체인 사업을 하고 있는 26개사 대상의 설문에도 기업들은 규제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규제특구에서 규제의 어려움을 털어놓은 것이다.

응답 기업의 23.1%가 규제를 최대 어려움으로 꼽았고, 정부의 정책적 지원 미비(19.2%), 불확실한 시장성(19.2%), 보유 기술력·인력 부족(15.4%), 사업추진 자금의 부족(11.5%) 등이 부산 내 블록체인 기업들의 애로사항으로 꼽혔다.

"시장에 적용할 서비스 시급"

이 때문에 부산 블록체인특구가 특구 내 기업들과 함께 자리매김 하기 위해서는 일반인들이 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시급히 서보여야 한다는 조언이 잇따르고 있다.

정부는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에 △물류 △관광 △안전 △금융 등 4개 분야에 부산은행 등 7개 사업자를 선정해 서비스를 개발하도록 했지만 아직 관련 서비스는 나오지 않았다.

이에 대해 보고서는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를 성공적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 시장형 특화 서비스 개발 지원 등이 우선 추진돼야 한다"며 "시장 측면에서 연관기업이 다양하게 유치·집적돼야 하며, 수요기업의 발굴을 위한 마케팅 지원과 전문인력 양성, 기술개발 등을 위한 지원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현재는 주로 서비스업에 적용 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을 주로 개발하고 있으나 향후 제조업에도 적용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는 제안도 덧붙였다.

또 중앙정부 차원의 규제완화가 절실하다는 지적도 제기했다. 보고서는 "몇 가지 규제 특례만으로도 많은 기업들이 관심을 가지고 투자를 고민하는 특구로 주목받고 있는 것을 감안할 때 산업분야, 특히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분야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규제 해소가 필수적"이라며 "규제의 최소화를 위한 제도 마련이 수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