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증평·음성, 재해위험개선지구사업에 신규 선정

뉴시스

입력 2020.09.16 15:23

수정 2020.09.16 15:23

[음성=뉴시스]강신욱 기자 = 국회 더불어민주당 임호선(왼쪽) 의원이 지난달 5일 충북 음성군 감곡면 영산리 수해현장을 방문한 이낙연 당시 민주당 당대표 후보에게 피해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임호선 국회의원실 제공) 2020.09.16. photo@newsis.com
[음성=뉴시스]강신욱 기자 = 국회 더불어민주당 임호선(왼쪽) 의원이 지난달 5일 충북 음성군 감곡면 영산리 수해현장을 방문한 이낙연 당시 민주당 당대표 후보에게 피해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임호선 국회의원실 제공) 2020.09.16. photo@newsis.com
[증평·음성=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증평군과 음성군이 재해위험개선지구 사업에 새로 선정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임호선(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증평 질벌뜰, 음성 목골지구가 행정안전부 재해위험개선지구 사업에 신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재해위험개선지구 사업은 상습침수, 급경사지 등 재해 우려가 있는 지역을 종합정비하는 사업이다.행안부가 주관하며 국비 50%가 보조된다.


올해 새로 선정된 증평 질벌뜰과 음성 목골지구 정비사업에는 3억2000만원과 4억2000만원(이상 국비 기준) 등을 투입해 2024년까지 침수피해 등 재해 예방을 한다.

현재 사업을 추진하는 음성 신천지구 11억원, 무극 11억5000만원, 쌍정 5억원, 음성지구(상습가뭄) 8억원을 비롯해 진천 양백1지구 8억원, 양백2지구 12억원, 용몽 9억원 등에도 국비가 투입된다.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 사업인 진천 양화지구(25억원), 음성 모래내(43억5000만원)도 계속사업으로 진행된다.


이 같은 재해위험개선지구 사업은 올해 호우피해를 본 증평·진천·음성지역 재난 안전을 강화하고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임 의원은 "집중호우 피해 복구도 중요하지만, 재난은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재난안전지역을 늘려 주민들이 안심하고 사는 중부3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