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北 SLBM 발사하면 탐지·요격 가능"

뉴시스

입력 2020.09.16 16:14

수정 2020.09.16 16:14

18일 국회 인사청문회 앞두고 서면답변 발송 "북한 SLBM 탑재가 가능한 잠수함을 개발 중" "탐지·요격 체계 추가 도입해 대응 능력 확충"
[서울=뉴시스]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2020.08.31. (사진=국방부 제공)
[서울=뉴시스]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2020.08.31. (사진=국방부 제공)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원인철 합동참모의장 후보자는 16일 북한이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도발이 있을 경우 우리 군의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로 탐지해 요격할 수 있다며 대응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원 후보자는 이날 북한 SLBM 위협 평가·대응 방안을 묻는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에게 보낸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서에서 "북한 SLBM은 시험 개발 단계이며 양산·전력화는 확인되지 않았고, SLBM 탑재가 가능한 잠수함을 개발 중에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 군은 SLBM 탑재 잠수함에 대해 정찰·감시자산으로 감시·추적하고 있으며, SLBM 발사 시에는 우리 군의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로 탐지·요격이 가능하다"며 "향후 지상과 해상을 기반으로 하는 탐지·요격체계를 추가 도입해 대응능력을 지속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조선중앙TV는 지난 2일 오전 "동해 원산만 수역에서 새형의 잠수함탄도탄(SLBM) '북극성-3'형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2019.10.03. (사진= 조선중앙TV 캡쳐)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조선중앙TV는 지난 2일 오전 "동해 원산만 수역에서 새형의 잠수함탄도탄(SLBM) '북극성-3'형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2019.10.03. (사진= 조선중앙TV 캡쳐) photo@newsis.com
원 후보자는 북한의 다음달 10일 당 창건 기념일 SLBM 도발 가능성을 묻는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에게 보낸 답변서에서 "현재 신포조선소에서는 태풍 이후 정비활동이 진행 중"이라며 "준비활동 종료시 단기간 준비로 사출장비를 이용한 SLBM 발사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북한 SLBM 전력에 관한 신원식 의원 질의에는 "SLBM은 시험 개발 단계이며, 양산·전력화는 확인되지 않았고, SLBM 탑재가 가능한 잠수함을 개발 중에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 후보자는 북한의 잠수함 능력에 관한 신원식 의원 질의에 "북한은 동·서해에 로미오·상어급 등 총 70여척의 잠수함(정)을 운용하고 있다"며 "대부분 소형이고 노후화됐지만 은밀성을 고려시 여전히 위협적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에는 SLBM을 탑재 가능한 고래급 잠수함을 건조하는 등 잠수함 전력을 증강하고 있다"며 "아울러 지난해 7월 23일 SLBM을 탑재할 것으로 예상되는 신형 잠수함(로미오급 개량 추정)을 공개했고, 10월2일에는 북극성-3형 SLBM을 시험 발사하는 등 SLBM 탑재 가능한 신형 잠수함 확보에 주력 중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살펴봤다고 23일 보도했다. 2019.07.23. (사진=조선중앙TV 캡쳐)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살펴봤다고 23일 보도했다. 2019.07.23. (사진=조선중앙TV 캡쳐) photo@newsis.com
원 후보자는 북한의 잠수함과 SLBM에 대응하기 위해 원자력 추진 잠수함을 건조해야 한다는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는 "원자력추진잠수함은 재래식(디젤) 잠수함 대비 기동성과 작전지속능력이 우수하고 은밀성과 생존성이 향상돼 군사적으로 유용하다고 알고 있다"며 "원자력추진잠수함의 건조는 안보환경, 기술적 수준, 국제협약, 국방재정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추진할 사안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만 그는 "원자력추진 잠수함 건조에 대해 아직 결정된 바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향후 안보환경, 기술적 수준, 가용재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가 필요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