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홍남기 "뉴딜펀드 원금보장 아냐..물러나서도 책임질 것"

홍남기 "뉴딜펀드 원금보장 아냐..물러나서도 책임질 것"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파이낸셜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형 뉴딜펀드'에 대해 "원금 보장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16일 홍 부총리는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펀드를 팔 때 원금을 보장하는 것은 자본시장법 위반'이라는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지적에 이처럼 답했다.

홍 부총리는 "말씀하신 정책펀드는 원금 보장이 아니다. 정부와 금융기관, 민간이 같이 만들어가는 금융상품"이라며 "다만 정부가 정책형 펀드의 후순위 분야를 커버해준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에 유 의원에 재차 '원금보장 표현이 잘못됐나'라고 묻자 "큰 손해가 민간에서도 날 수 있다. 일부만 손해난다면 정부 출자분이 후순위를 커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딜펀드의 손해 가능성에 대해선 "배제하지는 못한다"면서도 "뉴딜 성격상 디지털 그린 펀드가 유망한 분야다. 정책 펀드는 정부가 우선적으로 후순위채를 커버해주기 때문에 그런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뉴딜펀드에 정부 예산이 투입되는 반면 이익은 사유화 된다'는 지적에 "수익은 투자에 비례해서 배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가 뉴딜펀드를 통해 '표심을 사려한다.
이후 손해는 정부와 금융기관이 지게된다'는 비판에는 "그런 생각해본 적 없다"고 잘라 말했다.

유 의원이 "저만의 상상일 수도 있겠지만, 총선이나 대선 등 특정 시기에 정부가 호재를 발표해 단기간에 수익률을 올려 표심을 살 수 있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선 "그럴 가능성은 0.0001%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또 "(펀드에) 불법적 요인이 있고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물러나서라도 책임을 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 김태일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