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부산역 조차장 존치 안돼"…최진봉 중구청장 부산시에 건의문 전달

뉴스1

입력 2020.09.16 16:48

수정 2020.09.16 16:48

지난 15칠 최진봉 중구청장이 부산시청을 찾아 '부산역 조차장 존치 반대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는 모습,(부산 중구청 제공)© 뉴스1
지난 15칠 최진봉 중구청장이 부산시청을 찾아 '부산역 조차장 존치 반대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는 모습,(부산 중구청 제공)© 뉴스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 북항재개발 2단계 사업 중 부산역 조차장 유지 문제를 두고 부산시 컨소시엄과 부산 중구가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최진봉 중구청장이 '부산역 조차장 존치 반대 건의문'을 부산시에 전달했다.

부산 중구는 지난 15일 오전 최진봉 중구청장이 부산시를 찾아 박성훈 경제부시장에게 '부산역 조차장 존치 반대 건의문'을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방문에는 최학철 중구의회 의장, 문창무 부산시의회 의원도 동행했다.

이들은 "해양수산부에서 제시한 당초 계획안에 따르면 부산역 조차장 부지는 업무·R&D시설, 상업용지, 공원 등으로 조성될 예정이었다"며 "그런데 부산시 중심의 '부산시 컨소시엄'에서 당초 계획과 달리 부산역 조차장을 존치토록 하는 사업계획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차장이 존치되면 원도심과 북항재개발지가 여전히 단절된 채로 남게 된다"며 "애초 접근이 어려웠던 항만시설을 시민에게 돌려주겠다는 북항재개발 사업의 취지와는 정반대의 계획안이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조차장으로 인한 토지 환경 파괴도 참으며 정부의 북항 재개발만 믿고 북항시대를 열망하던 중구민의 실망이 이루 말할 수 없이 깊다"며 "당초안을 뒤엎은 일관성 없는 부산시 컨소시엄 안을 전면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북항재개발사업 전반에서 소외된 중구를 북항과 연계할 방안이 필요하다며 Δ원도심 순환형 관광트램 도입 Δ대청로 보행녹도 조성 Δ북항재개발지역~수미르공원~자갈치시장을 잇는 해안수변축 ‘오션 힐링로드’ 조성 등을 제안했다.


한편 북항재개발사업은 항만기능이 저하된 북항 재래부두를 국제관문 기능과 친수공간 조성을 통한 해양관광거점으로 개발하기 위한 사업으로, 이 중 2단계 사업은 Δ항만시설 재배치 Δ철도시설 재배치 Δ주변지역 연계 개발 등 3가지 사업으로 구성되어 있다.

북항재개발 2단계 사업은 부산시가 시민의 눈높이에 맞춰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부산항만공사(BPA),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철도공사(KORAIL), 부산도시공사(BMC) 등 4개 기관과 함께 '부산시 컨소시엄'을 구성해 북항재개발 사업을 이끌어오고 있다.


부산시 컨소시엄은 당초 정부안과 달리 부산역 조차장 9만6700㎡ 중 5만9040㎡를 조차장 시설로 유지하고 나머지 부지는 광장과 주차장으로 조성한다는 내용의 계획안을 해수부에 제출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