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SKT, MS 손잡고 클라우드 게임 출사표

관련종목▶

"3년 안에 100만 가입자 목표"

SKT, MS 손잡고 클라우드 게임 출사표
스타크래프트 게임 레전드 임요환이 SK텔레콤 5GX 클라우드 게임을 즐기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 진출한다. 5GX 클라우드 게임을 통해 SK텔레콤은 올해 가입자 10만명을 모으고 3년 내 100만명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SK텔레콤은 16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MS와 1년여간 베타 서비스를 진행한 5GX 클라우드 게임을 정식 상용 서비스로 전환한다고 발표했다. 월 이용요금은 1만6700원이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뮤직 비디오 보다 지연속도에서 장점이 필요한 것이 게임 클라우드라 게임 OTT에 주목했다"며 "3년 내에 100만 가입자를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5GX 클라우드 게임은 엑스박스가 제공하는 엑스박스 게임 패스 얼티밋을 통해 콘솔은 물론 PC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기반 모바일에서 자유롭게 플레이할 수 있다. SK텔레콤이 아닌 다른 이통사 고객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5GX 클라우드 게임은 콘솔게임인 엑스박스에서 검증된 대작 흥행 게임부터 인디게임까지 다양한 장르를 포함해 100여종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엑스박스 전용 컨트롤러와 콘솔 등을 결합한 다양한 부가서비스도 선보였다.
게임패스 얼티밋 컨트롤러팩은 엑스박스 게임 이용과 더불어 컨트롤러를 12개월 할부 형태로 제공하는 서비스로 월 2만2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오는 11월부터는 엑스박스 콘솔과 클라우드 게임 이용권을 월정액 형태로 이용할 수 있는 XAA 프로그램도 아시아 최초로 내놓을 예정이다. 엑스박스 시리즈S는 월 2만9900원, 엑스박스 시리즈X는 월 3만9900원을 내면 엑스박스 신형 콘솔과 클라우드 게임 이용권이 제공되며 24개월 약정기간이 끝나면 콘솔은 이용자 소유가 된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