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기아차 소하리공장 관련 집단 확진 '최소 10명 감염'

장충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9.17 09:16

수정 2020.09.17 10:13

용인·안산·군포 등 공장 직원과 가족 등
[광명=뉴시스] 김종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해외 자동차 판매 감소로 기아자동차 국내 수출공장이 휴업에 들어간 27일 오후 경기 광명시 소하리 기아자동차 공장이 가동을 중단했다.기아차 소하리공장은 지난 2월에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부품 수급난으로 열흘가량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2020.04.27.semail3778@naver.com /사진=뉴시스
[광명=뉴시스] 김종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해외 자동차 판매 감소로 기아자동차 국내 수출공장이 휴업에 들어간 27일 오후 경기 광명시 소하리 기아자동차 공장이 가동을 중단했다.기아차 소하리공장은 지난 2월에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부품 수급난으로 열흘가량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2020.04.27.semail3778@naver.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광명=장충식 기자】 기아자동차 광명 소하리공장 관련 코로나19 집단 확진이 발생, 17일 오전 9시 현재 최소 10명이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보건당국은 이날 0시 기준 기아차 소하리공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10명이라고 밝혔다.


용인에서 4명, 안산에서 4명, 군포에서 2명이 확진됐으며, 이들은 기아차 직원이거나 직원의 가족 등이다.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에 사는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직원 A(40대·용인 349번)씨와 A씨의 아내 및 10대 자녀 2명(용인 345∼347번) 등 모두 4명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산에서도 A씨와 회사에서 접촉한 동료 등 4명이 확진됐다.

보건당국은 이 회사 내에서 확진자들과 접촉한 동료 직원 및 외부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계속하고 있어 검사 결과에 따라 확진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기아차는 확진자 발생에 따라 6000여명이 근무하는 소하리 공장을 중단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

fnSurvey